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막대한 빚에 허덕…쌍용차, 결국 회생절차 신청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기준 기자 = 쌍용자동차가 21일 서울회생법원에 법인 회생 절차를 신청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날 쌍용차는 이사회를 통해 회생절차 신청을 결의한 뒤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개시 신청서와 함께 회사재산보전처분 신청서, 포괄적금지명령 신청서 및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 결정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쌍용차 측은 앞선 지난 15일 대출 원리금 상환을 연체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현재 알려진 쌍용차의 연체액은 약 600억 원에 달한다. 

이 연체금액은 JP모건(약 200억 원), BNP파리바스(약 100억 원),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약 300억 원)에 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생 절차 신청 역시 이 같은 대출금을 상환하지 못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외국계 금융기관 외에도 쌍용차는 만기가 돌아온 산업은행 900억과 우리은행 150억 원도 상환하지 못한 상태다.

다만 쌍용차는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 신청서(ARS 프로그램)도 동시에 접수함으로써 회생절차가 개시되기 전에 현 유동성 문제를 조기에 마무리 할 계획임을 밝혔다. ARS 프로그램이란 법원이 채권자들의 의사를 확인한 후 회생절차 개시를 최대 3개월까지 연기해 주는 제도를 말한다. 

쌍용차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쌍용자동차 문제로 협력사와 영업네트워크, 금융기관, 임직원 등 이해관계자들을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매우 송구스럽다”며 “긴급 회의를 통해 전체 임원들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고, 더 탄탄하고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기준 기자  kyjune.p@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