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개그맨 이혁재, 지인 돈 2000만 원 못 갚아 피소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개그맨 이혁재가 사업 자금으로 지인에게 돈을 빌렸다가 갚지 못해 피소된 사실이 알려졌다.

<사진=MBC VOD 캡처>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고소인 A 씨는 이날 천안 동남경찰서에 이 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A 씨에 따르면 이혁재는 지난 2018년 2월 7일부터 2019년 7월, 2020년 11월 총 3차례에 걸쳐 사업이 어렵다는 이유로 2000만 원 상당을 빌려간 뒤, 다른 업체로부터 수금이 되면 갚겠다고 말했음에도 원금을 갚지 않았다. 

당초 최종 변제일은 지난해 12월 5일이었으나 이때까지도 돈을 갚지 않아 결국 고소에 이르게 됐다는 것이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조만간 이혁재와 A 씨를 불러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이혁재는 지난 2017년에도 소속사로부터 돈 3억 원 상당을 빌렸다가 갚지 못해 피소됐으며, 해당 민사소송에서 패소해 빌린 돈 약 2억 5000만 원 상당을 갚아야 한다는 판결을 받은 바 있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