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옛 포항역 일대 초고층 스카이라인 지구로··· 포항 랜드마크 지형 "급변" 예고10여 개 업체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사업 시행에 청신호 켜져
옛 포항역 일대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의 구도심 랜드마크가 될 옛 포항역 지구 도시개발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구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옛 포항역 지구 도시개발사업은 포항지진과 코로나19 등 여러 악재로 인해 지난해 5월 공모에서 유찰되는 등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포항시는 특단의 대책 마련을 위해 민자사업추진단을 구성하고 한국철도공사와 상호 협력하기로 하는 한편, 사업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 평가지표를 조정하는 등 사업여건을 개선해 지난 1월 29일부터 4월 4일까지 60일간의 재공모를 시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공모에서는 옛 포항역 도시개발사업 신청서 접수자격을 사전에 사업참여의향서를 제출한 업체에 한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제출 마감일(2월 10일)까지 10여 개 업체가 사업참여의향서를 제출함으로써 사업시행에 청신호가 켜졌다.

포항시 민자사업추진단 관계자는 “옛 포항역 도시개발사업은 구도심에 초고층 랜드마크를 건립함으로써 도시 스카이라인을 새롭게 구성해 도심재생사업과 함께 구도심 활성화와 도시 생명력 회복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