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포항시, '민생경제 회복' "희망" 보인다설 명절 앞두고 특별방역 및 민생경제 활력 동시 추진, 시민 호응도 높아... 코로나19 피해업종에 대한 긴급 피해구제 지원 신속집행에 총력
이번 설 명절에 다소 활력 넘치는 모습을 보인 죽도시장 <사진=포항시>

"‘착한 나눔 임대사업’ 등 체감하는 골목상권 회복 후속대책 펼쳐나갈 것"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가 코로나19에 대응해 설 명절을 앞두고 ‘특별방역과 민생경제 활력 동시 추진’이라는 전국 최대 규모의 특별대책을 발표하고 이에 따른 신속·과감한 추진으로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는데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에 따르면 지난 8일 이강덕 시장이 브리핑을 통해 발표한 ‘코로나19 피해업종 긴급 피해구제 지원’은 설 연휴기간에도 신청이 폭주해 14일 현재 전체 예상 신청업종 대비 73%에 달하는 8700여 건이 온라인 접수돼 설 이전부터 이미 지급되고 있어 소상공인들에게 큰 힘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피해지원금은 지난 1월초에 지급된 '버팀목 자금'과 별도로 포항시의 자체적 시비로 지급되는 것이다.

중앙동에서 노래연습장을 운영하고 있다는 P씨는 “영업제한으로 월세도 낼 수 없어 설 준비는 엄두도 못내고 있었는데 설 전에 지원금을 받아 정말 큰 힘이 됐다”며 “코로나19를 이겨내고 많은 손님들이 가게를 찾아와 주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포항시의 발 빠른 행정에 고마움과 희망을 표했다.

또한, 시민들과 귀성객들의 주차편의를 위해 이번에 시행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인근 공영주차장 2시간 무료주차와 설날 무료개방에 따른 시민들의 호응도 대단히 뜨거웠으며 특히, 깨끗한 환경 조성과 철저한 방역으로 시민들이 안심하고 전통시장을 찾을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좋은 평가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올해 전국 최대 규모인 5천억 원 발행을 계획하고 상반기 3천억원을 집중발행과 연중 10% 할인행사를 계획하고 있는 ‘포항사랑상품권’은 이번 설맞이 특별행사기간 중 800억 원을 발행했으며 이를 통해 침체된 지역경기 부양에 효자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한편, 이번 설 연휴는 코로나19로 인해 전통시장을 찾는 외지고객들이 감소한 대신 비대면 구매를 선호하는 고객들의 제수용품 소규모 포장 및 택배 등을 통한 온라인 구매가 급증, 상인들에게는 그나마 위안이 됐다.

또한, 포항사랑상품권의 대량 10% 할인판매로 지역주민들의 방문이 코로나 이후 눈에 띄게 증가함으로써 민생경제 회복의 희망을 엿볼 수 있었다.

설 연휴기간에 모처럼 따뜻한 날씨를 맞아 호미곶광장 등 주요 관광지를 찾는 방문객이 눈에 띄게 늘었고 영일대·월포 등 바닷가에는 연인, 또는 3~4명의 가족 간 나들이를 나온 시민들로 모처럼 활기찬 모습을 보였다. 이들 전원은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시민들을 생각하면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며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후속대책으로 '착한 나눔 임대' 등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에 대한 실질적이면서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 지원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