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포항시, '소상공인 긴급 피해구제지원금' 이의신청 및 추가접수 받는다설 명절 전 지급된 긴급 피해구제지원금, 소상공인 숨통 터... 다음달 3일부터 7일까지 이의신청 및 미신청자에 대한 추가접수
포항시청사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과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8일부터 19일까지 집합금지 및 영업피해 업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긴급 피해구제지원금을 신청받아 지급했다.

지원금은 집합금지 5개 업종(유흥 및 단란주점, 콜라텍, 홀덤펍, 파티룸)에 2백만 원씩, 영업피해 8개 업종(노래연습장, 식당 및 카페, 실내체육시설, 직접판매홍보관, PC방, 숙박업, 여행사, 목욕탕)에 각 1백만 원씩을 설 명절 전부터 지급해 온 것.

19일 마감일을 기준으로 전체 신청 11092건 중 9540건에 10037백만 원을 지급, 지급률이 86%로 경영난을 겪고 있던 소상공인들의 숨통을 터 어려움 속에서도 많은 위안이 되고 있다는 게 주위의 평가다.

미지급 신청 건은 총 1552건으로 업종 미해당 및 불명확, 휴·폐업 등의 사유가 1469건이고 단순보완으로 지급이 가능한 건이 83건으로 확인됐다. 이에 오는 3월 3일부터 7일까지(5일간) 이의신청기간을 두고 지원금을 지급받지 못한 소상공인들에게 서류보완 등을 통해 지급여부를 다시 결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 신청기간 중 접수를 놓친 소상공인들에게 좀더 촘촘한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이의신청기간 중에 추가접수를 받기로 했다. 추가접수의 경우 지급대상은 당초와 동일하며 포항시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접수만 가능하다.

김종식 일자리경제실장은 “이번 지원금을 통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한다”며 “이의신청과 추가접수 등 빈틈없는 지원으로 민생경제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