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시의회 지진특위, 피해조사단과 간담회··· "폭 넓은 피해구제" 당부백강훈 위원장, "피해조사시 현장상황 고려해 주민들이 실질적인 구제를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해 달라”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가 지진피해조사단 사무실을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포항시의회>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백강훈)는 지난 12일 지진피해조사단 사무실을 방문해 조사단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지진피해 사실 조사과정에서 발생한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피해조사단에 전달하고 이를 개선·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의회는 그동안 현장에서 주민들로부터 청취한 여러가지 문제점을 제기했는데 특히, 지진 직후 영수증 등 입증자료 없이 수리를 진행한 경우가 많은 만큼 자료가 다소 부족하더라도 피해분에 대해 폭 넓게 산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백강훈 위원장은 “포항지진이 발생한지 3년이 넘게 지났지만 아직까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수리조차 하지 못한 채 생활하고 있는 피해주민이 많다”며 “피해금액 산정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절차가 사실조사인 만큼 현장상황을 고려해 피해주민들이 실질적인 구제를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진피해조사단은 5개 손해사정업체의 컨소시엄으로 구성돼 지난해 11월 사무실을 개소했으며 현재까지 접수된 3만3천여 건의 피해신청에 대해 50여 명의 손해사정사가 일 평균 약 250건의 사실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