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경북교육청, 2021년을 '기초학력 보장 및 학습격차 해소' 원년으로 "천명"코로나19의 장기화로 학습격차에 대한 우려 높아져... 기초학력보장정책을 기존 ‘BEST’에서 ‘따뜻함’으로 변경
경북교육청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학습격차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학생들의 기초학력 보장을 위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 <사진=경북교육청>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원화 기자 =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학습격차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학생들의 학력 보장을 위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2021학년도를 ‘기초학력 보장 및 학습격차 해소 원년’으로 삼고 기초학력보장정책을 기존 ‘BEST’에서 ‘따뜻함’으로 변경했다.

전문적인 교사가 효과적인 시스템을 활용해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대상 학생을 맞춤형으로 지원할 때 해결될 수 있다는 것이 기초학력 보장에 있어서 ‘따뜻함’ 정책의 주요 골자로 프로그램 중심에서 학생 중심으로 사업 간 장벽을 허물어 교실, 학교, 지역사회의 3단계 안전망을 통해 모든 학생을 끝까지 책임지도록 했다.

▶맞춤형 교육 강화를 위한 기초학력 전담교사제(두레교사제)

도교육청은 기초학력 보장 및 학습격차 해소를 위한 전문인력의 지원이 시급하다고 보고 ‘기초학력 전담교사제(두레교사제)’를 전격 단행했다.

기초학력 전담교사제는 학습지원 대상학생에 대한 맞춤형 교육을 목적으로 정규교사를 추가 배치해 기초학습이 부족한 학생의 교육활동을 수업 내에서 담임교사와 협력해 지원하는 제도이다. 2021학년도 지원인원은 57명이며 이는 전국 최대 규모로 저학년 학습부진 예방을 위해 초등학교 1∼2학년 국어․수학 수업에 1수업 2교사제 형태로 참여하게 된다. 필요 시 학부모의 동의를 얻어 따로 공부방을 운영하는 것도 가능하다.

담임교사와 다양한 협력수업 모델 개발을 통해 수업혁신을 도모하고 협력적 교실문화를 기반으로 수업 내에서 학습부진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며 학습부진이 발생했을 때 즉각적인 지원이 가능해져 기초학력 보장 및 학습결손 예방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온학교’, ‘스스로 학업성취인증제’로 학습자 주도적 학습

학습자 주도적 참여와 다양한 상호작용을 지향하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초등 온라인 학습플랫폼 ‘온학교’와 개별 맞춤형 평가시스템인 ‘스스로 학업성취인증제’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으며 '모든 학생을 위한 따뜻한 온라인 학습공간'이라는 뜻이다. 시·공간의 제약이 없는 열린 배움으로 학생의 성장을 지원하고 학습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기획됐다.

당초 ‘희망사다리 캠프’와 함께 겨울방학과 새 학년으로 이어지는 학습 공백기에 학습격차 해소를 위해 마련된 한시적인 사업이었으나 운영 첫날 7500여 명의 학생이 참여하는 등 현장의 반응이 좋아 연중 상시운영체제로 전환하게 됐다.

도내 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고 각 학년별 주요 교과에 대해 저녁 7시부터 매일 2시간의 실시간 쌍방향 수업이 이뤄지며 단원별 주요 교과 내용을 복습하는데 중점을 두고 운영하고 있다. ‘스스로 학업성취인증제’는 초등학교 3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까지의 기초학력 지원을 위해 구축된 개별 맞춤형 학업성취 온라인 평가시스템이다.

학생들이 원하는 때에 스스로 평가에 도전할 수 있고 언제든지 자신의 평가이력을 조회하며 오답학습을 할 수 있도록 구성돼 학생들의 자기주도 학습력 향상과 성취욕구 충족을 통한 자기효능감 제고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초등 1∼3학년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43학급 증설

교사들이 학생에게 전념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과밀학급의 급당 인원 수를 감축하는 것이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판단해 초등학교 1~3학년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추가로 43학급 증설을 단행했다.

학생 수 30명 이상 학급이 한 학급 이상 있는 경우 희망하는 모든 학교에 1학급을 증설하고 정원 외 교사 1명을 지원했으며 학급 증설이 여의치 않은 과밀학급의 경우 ‘협력수업’을 위해 17명의 교사를 추가 투입, 학생들의 기초학력 보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학급 증설은 학교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고 신속한 지원을 위해 도교육청 관계 부서 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이뤄졌다는 점에서 협업을 통한 적극행정의 모범사례가 됐다.

이외에도 산발적으로 흩어져 있던 학교지원사업들을 두드림학교, 기초학력오름학교, 기초학력선도․시범학교로 정리하고 이를 포괄해 제2안전망(학교 내 지원) 관련 사업을 ‘다(多)지원학교’로 통합했다.

특히, 복합적 요인으로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을 종합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두드림학교(초3~고1 대상)를 240개교로 확대하고 초등 저학년의 기초학력 저하 예방을 위한 기초학력오름학교(초1~2 대상)도 119개교를 선정해 학습 안전망을 더욱 촘촘하게 했다.

임종식 교육감은 “삶의 힘을 키우는 따뜻한 경북교육의 비전도 학생들의 기초학력 보장이 선행돼야만 이뤄질 수 있다”며 “2021년을 기초학력 보장 및 학습격차 해소의 원년으로 설정하고 학생들 학력 보장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원화 기자  kkskwh@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