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포항 흥해읍, 한동대서 '찾아가는' 전입창구 운영··· 효과 "만점"학생, 교직원 등 '포항사랑 주소갖기'에 적극 "동참"... 17일까지 114 명 관외서 전입
포항시 흥해읍과 장량동, 교육청소년과가 지난 8일부터 한동대학교에서 현장 전입신고 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사진=흥해읍>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명준 기자 = 포항시 흥해읍, 장량동, 교육청소년과에서는 지난 8일부터 한동대학교에서 현장민원 전입신고 창구를 운영해 17일까지 대학생 및 교직원 등 114 명이 관외에서 전입함으로써 인구증가에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한동대 학생과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전입 시의 각종 인센티브 및 포항시의 출산·보육·취업 등 정책 홍보를 병행하며 매주 수요일마다 현장에서 운영해오고 있다. 향후 흥해읍과 장량동에서는 한동대학교 뿐만 아니라 관내에 소재한 포항대학교와 선린대학교까지 현장 전입신고 창구를 확대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흥해읍에서는 지역 특성상 자연부락과 고층 아파트단지 지역을 투트랙으로 나눠 man-to-man 방식으로 릴레이 주소갖기 홍보전략을 시행 중이며 관내 448개 반의 이장 및 반장을 대상으로 ‘1반 2명 이상 숨은 세대 찾기’ 목표제도 추진 중에 있다.

장종용 흥해읍장은 “인구는 포항시의 경쟁력 확보와 지역발전의 핵심 원동력"이라며 "다양한 방안으로 주소갖기 운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명준 기자  kmj847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