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포스코, 포항 해도동 등에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마스크' 기부포항제철소 인근 해도동 외 4개 동 및 64개 복지시설에 방역마스크 86010장 기탁... 독거노인 및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전달 예정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해도동을 비롯한 제철소 인근 5개 동 및 64개 복지시설에 방역마스크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해도동>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차동희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제철소 인근 해도동 외 4개 동 및 64개 복지시설에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방역마스크 86010장(5천만 원 상당)을 전달했다.

해도동 행정복지센터(동장 황보태희)에서 열린 23일 전달식에는 도성현 포항시 복지국장, 황보태희 해도동장을 비롯한 포항시 관계자들과 포항제철소 한형철 행정부소장 및 포스코 관계자, 안은영 포항재가노인지원서비스 센터장 등 10명이 참석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을 실천하고자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2018년과 2019년 백미를 기증했으며 2020년에는 6.25 참전 유공자를 지원하고 마스크 3만장을 기탁하는 등 취약계층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도성현 포항시 복지국장은 “지금같은 어려운 시기에 마스크 기탁이 코로나 19를 이겨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포항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를 통해 제철소 인근 5개 동과 복지시설의 방역 취약계층인 독거노인과 장애인들에게 잘 전달하겠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차동희 기자  ever640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