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포항 복지 1번지 상대동에는 '맞춤형 복지동장'이 있소이다~"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로 '찾아가는 복지동장제' 재개... 독거노인 휠체어 지원 등 애로사항과 욕구사항 전해 듣고 해결
최명환 상대동장이 독거노인 세대를 방문해 휠체어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상대동>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차동희 기자 = 포항시 남구 상대동(동장 최명환)은 25일 그동안 코로나로 인한 고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로 시행하지 못했던 '찾아가는 복지동장제'를 재개하고 독거노인 세대를 직접 방문해 휠체어를 지원했다.

관내 기관을 통해 거동불편으로 1년 동안 바깥 활동을 못하고 있던 어르신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해 듣고 휠체어를 구입해 전달한 것.

이날 방문은 코로나19에 대비해 개인위생과 방역지침을 준수한 상태에서 진행됐다. 

최명환 상대동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그간 복지동장제를 시행하지 못하다가 다행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돼 대상자들을 찾아뵐 수 있으니 기쁘다. 거동이 불편해 외부 활동을 마음대로 할 수 없었던 어르신이 휠체어를 타고 병원 진료와 봄꽃 구경을 마음대로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내 소외계층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상대동은 찾아가는 복지동장제를 시행해오고 있으며 복지대상자들의 애로사항과 욕구사항을 수렴해 개인별 사정에 맞게 맞춤형 서비스 등을 연계하고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차동희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