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왕따 폭로' 에이프릴, 또 다시 "현주가 나빠"
<사진=DSP미디어 제공>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걸그룹 에이프릴의 전 멤버인 이현주가 활동 당시 겪었던 집단 괴롭힘 사실을 밝힌 가운데, 에이프릴과 이현주의 소속사 DSP미디어가 재차 공식입장을 내고 반박했다. 다른 에이프릴 멤버들까지 가세한 이 입장문은 결국 모든 책임은 이현주에게 있었다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18일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이현주의 게시글에 언급된 내용은 객관적 사실과는 전혀 다른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에이프릴을 탈퇴한 지 5년이 지난 후에 이현주와 그 측근들이, 오랜기간 동안 어려움을 겪으며 함께 노력해온 에이프릴 멤버들과 소속사에 대해 저지른 무책임한 행동으로 인해, 멤버들과 회사는 이미 감내하기 힘든 정신적 고통과 유무형의 손실을 입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를 입은 멤버들 또한 진실을 밝히고 억울함을 풀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지만, (상대 측의) 무책임한 주장만 되풀이 될 뿐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을 우려해 사법기관의 공명정대하고 엄정한 조사를 통해 객관적 진실을 밝히기로 했던 것"이라며 법적대응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DSP미디어 제공>

이어 "현재 진행중인 법적 절차를 통해 진실이 곧 밝혀질 것이다. 많은 분들께 심려와 불편을 끼쳐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새벽 이현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간 자신이 겪었던 집단 괴롭힘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괴롭힘은 데뷔를 준비하던 2014년부터 시작돼 2016년까지 지속됐다"며 "저는 그 3년 동안 꾸준히 폭행과 폭언, 희롱, 욕설과 인신공격에 시달려야 했고 가족들에 대한 인신공격과 근거없는 모욕은 견디기 고통스러웠다. 회사는 이런 사실을 알면서도 방관했다"고 밝혔다. 

또한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했지만 그들은 아무 것도, 일말의 미안함도 느끼지 못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폭로했다. 

이현주의 공식입장이 나오자마자 에이프릴의 현 멤버인 김채원, 양예나도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반박 입장문을 올렸다. 양 측 모두 이현주가 주장한 따돌림이나 폭언 등의 행위가 일절 없었으며 오히려 이현주로 인해 자신들이 어려움을 겪었음을 토로했다는 것이 주 내용이었다. 그러나 반응이 좋지 않자 해당 인스타그램 게시물의 댓글을 막아놓은 상태다. 

앞서 이현주의 친 남동생이 자신의 누나가 겪었던 집단 따돌림을 폭로하면서 DSP미디어는 이현주와 그 가족들을 모두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