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건
포항해경, 고래고기 64자루 불법 포획해 운반하던 어선 "검거"
포항해경이 해상에서 불법 포획 후 해체한 고래고기를 운반하던 어선을 검거했다. <사진=포항해경>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해양경찰서(총경 한상철)는 지난 20일 포항시 북구 칠포 동방 2.2km(약1.2해리) 해상에서 불법 포획 후 해체한 고래고기 64자루를 옮기던 어선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포항해경 경비함정은 불법으로 고래를 포획 및 운반하던 선박 A호(3톤급, 승선원 2명)의 선수부가 물속에 깊이 잠겨있는 것을 수상하게 여겨 근접해 정밀 검문검색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어선의 선수 갑판창고에 해체된 고래고기 64자루를 발견했고 이를 운반한 B씨(30대) 등 2명을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들은 야간을 틈타 인근 항포구로 몰래 입항하려다가 경비함정에 검거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해경은 A호에서 불법으로 해체된 고래고기의 종류에 대해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시료를 보내 정확한 고래의 종류를 확인할 예정이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건전한 어업질서를 어지럽히고 고갈되고 있는 수산자원의 보호정책에 역행하는 불법포획사범은 끝까지 추적 및 검거해 다시는 동일한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불법으로 포획한 고래를 소지·보관하면 수산자원관리법에 의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