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일상회복" 갈 길 바쁜 포항시, '화이자' 접종 순조로운데 'AZ'는?예방접종센터 순항, 1만 3천여 명 화이자 접종 마쳐... 총 2만 5천여 명, 포항시민 전체의 5% 접종 완료

남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첫 접종한 노인층 대상 22일부터 2차 접종 개시

장애인 등 AZ 백신 접종대상자, 불안감 표출... 곳곳서 우려 섞인 목소리 나와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시민들이 안전한 집단면역을 달성해 일상을 회복하게 하기 위해 예방접종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21일 오후 6시 기준 75세 이상 노인 1만 3000여 명이 남·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마쳤고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의 접종대상자들은 자체접종, 방문접종, 보건소 내소접종 등을 통해 1만 2000여 명이 접종을 완료해 총 2만 5000여 명에 이르는 포항시민들이 순조롭게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후 26일부터 의료기관, 약국 종사자와 사회필수인력(경찰·해경·소방 등) 및 만성신장질환자들을 대상으로 접종이 실시되며 순차적으로 65세~74세 노인·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 등을 대상으로 접종이 진행된다.

해당 대상군은 위탁의료기관과 자체접종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며 위탁의료기관은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누리집(https://ncvr.kdca.go.kr/)’을 이용해 예약·의료기관 찾기 등을 할 수 있다.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하는 화이자 백신의 경우 21일(3주) 간격으로 2회에 걸쳐 접종을 실시하게 되므로 남구 예방접종센터에서 1일 첫 접종을 한 노인들은 22일부터 2회차 접종을 시작하게 된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경우 1차 접종을 마치고 11~12주 뒤에 2차 접종을 시작하게 되는데 여전히 미국 식품의약청(FDA)의 승인을 통과하지 못한데다 국내와 해외 곳곳에서 혈전증 등 부작용 사례가 보고되고 있고 최근 정부의 백신정책에 대한 불신이 팽배해져 혼란이 불가피 할 것으로 예상된다.

AZ 접종 대상인 장애인을 비롯한 많은 시민들이 이미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고 그들 중 상당수가 '접종포기' 의사를 표출하고 있다.

한편, 포항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4차 유행의 고비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며 “또 다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개인위생수칙 및 시설별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소중한 일상으로 되돌아가기 위해 백신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강조했다.

예방접종에 대해 궁금한 사항이 있는 시민들은 예방접종콜센터 남구보건소(☎054-270-4004), 북구보건소(☎054-270-4114), 또는 질병관리청(☎1339)을 통해 문의하면 된다.

권택석 기자  kwtase@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