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대한항공-서울시 송현동 부지 갈등, 마침표 찍나
<사진=대한항공 제공>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국민원익위원회(권익위)가 대한항공 소유의 서울시 종로구 송현동 부지 매매와 관련한 대한항공-서울시-한국토지주택공사(LH)간 조정서를 최종 확인했다. 이는 지난해 6월 권익위에 민원이 제출된 뒤 10개월 만의 일이다.

27일 권익위에 따르면 전날인 26일 전원위원회는 대한항공, 서울시, LH가 지난 3월 31일 서명한 조정서를 최종확인했다. 부패방지권익위법에 따라 권익위의 확인을 거친 조정서는 민법상 화해와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 이로써 대한항공과 서울시의 부지매각을 둘러싼 갈등에도 마침표가 찍히는 분위기다. 

권익위의 최종 확인을 통해 성립된 합의 사항은 ▲계약 방식과 ▲가격결정 ▲대금지급 방식 등으로 알려졌다.

먼저 계약 방식은 '제3자 매각방식'으로 확정됐다. 대한항공이 LH에 송현동 부지를 매각하고, LH는 이 부지를 서울시 시유지와 교환하기로 했다. 

부지 가격은 대한항공과 서울특별시가 각각 2개의 감정평가법인을 추천, 총 4개의 법인이 평가한 금액의 산술평균액으로 하기로 했다. 또 대금은 LH공사가 매매대금의 85%를 계약일로부터 2개월 내에 대한항공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잔금은 시유지 교환이 완료되는 시점에 지급될 예정이다.

한편 대한항공과 서울시 간 송현동 부지 문제는 지난해 초 서울시가 송현동 부지를 역사문화공원으로 변경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부터 불거졌다. 이 시기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악화가 지속되던 대한항공이 유동성 확보 등을 위해 송현동 부지를 민간에 매각하려 했으나 서울시의 발표로 매각 길이 막혔던 것이다. 이에 같은 해 6월 권익위에 고충 민원을 신청하면서 약 10개월 동안 갈등을 이어왔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