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포항해경, '오징어 싹쓸이' 불법 공조조업 선장 본보기 "구속"소중한 어족자원 고갈시키는 중대한 범죄... 수산자원관리법에 의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규정
동해상에서 불법 공조조업으로 약 152톤의 오징어를 포획한 선장이 수산자원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사진=포항해경>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해양경찰서(서장 한상철)는 동해상에서 오징어 불법 공조조업으로 49회에 걸쳐 오징어 약 152톤을 포획한 트롤어선 B호(59톤, 감포 선적) 선장 A씨(61세)를 수산자원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지난 26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부터 금년 2월까지 동해안에서 채낚기어선 집어등을 이용해 모여드는 오징어를 트롤어선의 그물을 사용해 싹쓸이 하는 수법으로 불법조업을 하고 채낚기 어선 선장들에게 어획고의 20%에 해당하는 금액인 약 3억 원을 집어비(일명 불대) 명목으로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처럼 트롤어선과 채낚기어선의 공조조업은 오징어의 씨를 말리는 범죄행위이며 수산자원관리법에 의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규정돼 있다.

또한, 트롤어선 B호는 불법조업 중 단속을 피하기 위해 그물을 잘라서 만든 가림막으로 선명을 가리고 선체에 오징어를 끌어올리는 롤러도 불법으로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포항해양경찰서 관계자는 트롤어선과 채낚기어선의 불법 공조조업으로 선장이 구속 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으로 이러한 행위가 소중한 어족자원을 고갈시키는 중대한 범죄임을 인식할 필요성이 있어 수사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