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3주 "더"··· 행사·모임 많은 5월 방역 '긴장'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유지... '가정의 달' 방역수칙 집중 점검

5월 3일 0시부터 5월 23일 24시까지 3주간 적용

포항시청사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정부 방침에 맞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5월 3일부터 23일까지 3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최근 전국 코로나19 발생상황을 살펴보면 확진자가 매주 30~40명씩 지속적인 증가추세를 보이다가 지난주부터 소폭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정부에서는 수도권의 경우 2단계, 포항을 비롯한 비수도권은 1.5단계를 3주간 유지하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조치를 유지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도 지속적으로 적용된다.

또한, 포항시는 5월 한 달간을 '특별방역점검의 달'로 지정해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점검한다. 

5월은 어린이날·어버이날 등 다양한 행사로 가족·지인 모임과 지역 간 이동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주요 관광지와 식당․카페, 숙박시설 등을 중심으로 방역수칙 위반여부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며 특히, 5월 19일 석가탄신일을 앞두고 주요 사찰 및 종교 관련 행사에 대비해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지도·점검할 예정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는 1.5단계로 유지되지만 빈번한 확진자 발생 추세와 각종 행사와 모임이 많은 5월 가정의 달임을 감안하면 절대로 방역 긴장도를 늦춰서는 안된다”며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마스크 착용 등과 다중밀집시설에서의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확진자 발생추이가 꺾여지도록 자율방역 강화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