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프로포폴 불법투약' 하정우, 벌금 1000만원 약식기소
<배우 하정우. 사진=CJ ENM 제공>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배우 하정우에 대해 검찰이 벌금형의 약식기소 처분을 내린 사실이 알려졌다. 

3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는 지난달 28일 하정우를 벌금 10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약식기소란 징역형이나 금고형보다 벌금형이 적절하다고 판단할 때 정식 재판에 회부하지 않고 서면 심리로 약식명령을 청구하는 절차다. 다만 재판부가 정식 재판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거나 피고인이 약식명령에 불복할 경우 정식 재판이 이뤄진다. 

검찰은 하정우가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성형외과에서 10차례 이상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했다고 판단했다. 이 과정에서 하정우가 친동생과 매니저의 이름으로 차명진료를 받은 것 등을 종합해 불법 투약으로 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하정우는 3일 공식입장을 내고 "지난달 28일 프로포폴 관련으로 벌금형 처분을 받게 됐다"면서 "그동안 검찰 수사 과정에서 모든 사실을 말씀드렸고 그에 따른 처분을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얼굴의 여드름 흉터로 인해 피부과 치료를 받아왔고, 레이저 시술과 같은 고통이 따르는 치료를 받는 경우 수면마취를 한 상태에서 치료를 받기도 했다"면서 "검찰은 2019년 1월부터 9월 사이에 이 같은 시술 과정에서 필요 이상의 수면마취가 이뤄졌다고 판단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분한 사랑을 받아온 배우로서 더 엄격한 자기관리가 필요하였음에도 실제 시술을 받았기에 잘못으로 여기지 못한 안일한 판단을 반성하고 있다"며 "그간 저에게 관심과 사랑을 베풀어 주신 모든 분과 제가 출연했거나 출연 예정인 작품의 관계자 여러분, 제가 소속된 회사 직원분과 가족 모두에게 다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 더욱 스스로를 단속해 신중히 행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하정우는 최근 윤종빈 감독이 연출하는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