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포항공항 진에어, 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비상(飛上)’ 멈추지 않았다!취항 1년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성공적’ 성과 거둬... 공항 이용객 60% 이상 증가 분석돼

포항-경주 협력으로 2022년 20만 명 목표 달성 희망적

포항공항, 유사 이래 처음 항공기 정치장(定置場)으로 운영

진에어 항공기(작은 사진은 지난해 7월 31일 포항시와 ㈜진에어의 김포⟷포항, 포항⟷제주 노선 취항식 때의 모습)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공항에 진에어가 취항한 지 7월 31일로 1주년을 맞은 가운데 진에어 취항 이후 포항공항 이용객이 6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시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진에어가 취항하기 이전인 지난 2019년 3월부터 2020년 2월까지 1년간 포항공항에는 대한항공이 김포 및 제주 노선을 일일 각 2편 운행했으며 운항편수는 1050편, 이용객은 8만6000명 수준이었다.

반면, 진에어가 취항한 지난해 8월부터 현재까지는 운항편수 1690편에 13만5000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진에어 취항 이후 포항공항의 운항 편수와 이용객이 약 60% 증가한 것을 보여준다. 또한, 이를 통해 진에어의 포항공항 운항에 따라 시민들의 여행비용 절감효과 또한 수십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지난 6월부터 포항공항이 유사 이래 처음으로 민간항공사인 진에어의 항공기 정치장(定置場·항공기에 부과하는 지방세의 기준이 되는 주소)으로 운영되면서 연간 1억 원 이상의 지방세수를 확보,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특히, 이 같은 결과는 포항공항이 지난해 2월 대한항공의 국내선 철수로 항공기가 뜨지 않는 공항으로 추락한 상황인데다 코로나19라는 위기 속에서 이뤄낸 성과여서 의의가 더욱 크다는 평가이다.

시는 앞으로도 지역의 천혜적 해양환경을 관광산업으로 발전시키는 한편, 천년고도인 경주와 협력해 2022년에는 이용객 20만 명을 목표로 포항공항을 더욱 활성화시키겠다는 목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1년간 진에어가 포항공항에 취항해 우리 시 및 지역민들의 교통수요에 부응해 온 것에 감사하다”며 “지금은 우리 지역이 방역활동으로 관광객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고 있지 않지만 코로나19 종식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할 관광객을 포항에 유치해 지역관광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국토교통부, 경상북도, 경주시, 공항공사, 진에어 등과 협력관계를 유지하면서 포항공항 결항개선용역(국토부), 주민친화형 지방공항 기본구상용역(경상북도), 공항명칭 변경을 위한 기관 간 부담금 확보 등 포항공항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권택석 기자  kwtase@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