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3살 난 딸 집에 방치·사망케 한 친모…시신 놔두고 남친 집으로

[인천=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3살 난 딸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친모인 30대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9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30대 여성 A 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인천시 남동구 한 빌라에서 자신의 딸 B 양(3)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그는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 사이 외박을 했다가 귀가한 뒤 숨진 딸을 발견했다. 당시 A 씨는 B 양만 혼자 집에 둔 채 하루나 이틀 정도 남자친구를 만나러 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한 B 양을 발견한 A 씨는 곧바로 119에 신고하지 않고 집을 나왔다. 딸의 시신을 집에 방치한 채 남자친구 집에서 며칠 동안 숨어 지냈으며, 남자친구에게는 딸의 사망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그는 지난 7일 집에 다시 들어갔고 오후 3시 40분께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딸이 사망해 무서웠다"며 "안방에 엎드린 상태로 숨진 딸의 시신 위에 이불을 덮어 두고 집에서 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출동한 구급대원에게도 허위로 딸의 사망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시신을 방치한 사실을 숨기고 "아이가 자는 동안 외출했다가 돌아왔더니 숨져 있었다"고 거짓말을 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평소 남자친구나 친구를 만나기 위해 딸만 집에 두고 외출을 지속해 왔다. 

경찰은 B 양의 정확한 사망 시점을 파악하기 위해 국과수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