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뺑소니 혐의' 김흥국 "검찰의 약식기소 처분, 겸허히 받아들인다"
<사진=SBS '자기야' 캡처>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뺑소니 혐의를 받았던 가수 김흥국이 최근 검찰의 약식기소 처분에 대해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9일 김흥국은 공식입장을 내고 "검찰의 약식기소 처분을 존중하며,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신중하지 못했던 내 불찰이다. 오토바이 운전자가 다쳤다고 하는데, 쾌유를 빈다"고 전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3일 불법 좌회전 중 사고를 내고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를 받은 김흥국을 약식기소했다. 김흥국은 지난 4월 24일 오전 11시 20분께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한 사거리에서 자신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운전하던 중 불법 좌회전을 하다 직진하던 오토바이와 사고를 냈다. 이후 조치 없이 현장을 이탈해 뺑소니 논란을 빚었다. 

관련 뉴스가 보도되자 김흥국은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근거로 "운전 중이던 자동차가 멈춘 후 오토바이가 들이받고 지나간 것이므로 가해자는 오토바이로 봐야 한다" "오토바이 운전자가 거액의 보상금을 요구한 음성 녹취록 증거에 따르면 불순한 의도의 고의 사고"라며 자신이 피해자임을 강조해 왔다. 그러나 검찰의 약식기소 처분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음으로써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겠다는 입장으로 선회했다.

이날 김흥국은 "당초 억울한 마음에 국선 변호인 선임이나, 시민 재판까지 구상했으나, 법적 자문을 통해, 교통사고 특례법상 접촉 사고 책임 소재보다는, 현장 조치 여부가 관건이라는 현실을 알고, 더 이상 연연해 하지 않기로 했다. 담담하게 처분을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계자들과 온라인 네티즌들이 저의 입장을 두둔하고 응원해주셔서 깊은 감사를 드린다"면서 "이번 사건을 거울 삼아, 더욱 성숙하고 진중한 자세로 살아가겠다"고 전했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