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먹튀·환불 사태' 머지포인트, 경찰 수사 착수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기준 기자 = 대규모 '먹튀 논란'과 '환불 사태'가 불거진 머지포인트의 운영사 머지플러스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18일 경찰청은 최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머지포인트 운영사인 머지플러스의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에 관한 수사 의뢰서를 접수해 관할을 검토한 뒤 전날 서울경찰청에 하달했다. 이 사건은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가 맡게 된다. 

앞서 머지플러스 측은 지난 11일 밤 "관련 당국 가이드를 수용해 11일 부로 음식점업 분류만 일원화해 당분간 축소 운영된다"고 공지했다. 금융감독원이 최근 머지플러스에 대해 전자금융사업자 라이선스 없이 서비스를 운영한다는 점을 지적한 데에 따른 것이었다. 포인트 형태로 선불전자지급 수단을 발행해 영업하면서도 전자금융업자로 등록하지 않았다는 게 금융감독원의 지적 내용이다. 

'무제한 20% 할인'을 내세워 회원 수를 100만 명까지 끌어모았다가 이처럼 갑작스러운 사용처 축소를 밝히면서 이용자들은 혼란에 빠졌다. 포인트를 이미 구매한 이용자들은 환불을 요구했으나 기간과 환불 비율 등이 계속해서 변경됨에 따라 다수의 이용자들이 머지플러스 본사로 몰려 들어 집단 항의를 이어나가기도 했다. 

현재 온라인에서도 머지포인트 사태를 놓고 피해자들의 집단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 피해자들은 아직 머지포인트 결제가 가능한 자영업체에 이 사태를 알리지 않고 결제하는 등 또 다른 '먹튀'로 논란을 빚기도 했다. 

박기준 기자  kyjune.p@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