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만나의 기적'을 아시나요?"··· 포항 북구청장, 소외 어르신들과 '情' 나눴다'만나의집 찾아 무료급식소 이용 노인들에게 직접 배식봉사... 따뜻한 관심과 사랑 전해
라정기 북구청장이 무료급식소 '만나의 집'을 찾아 직접 배식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북구청>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 북구청(청장 라정기)은 추석을 앞둔 13일 무료급식소 '만나의집(대표 왕수일 목사)'을 찾아 급식소를 이용하는 노인들에게 직접 배식봉사를 하는 등 따뜻한 관심과 사랑을 전했다.

무료급식소 만나의집은 160여 명의 소외된 노인들에게 수 년 동안 매일 점심을 지원해오고 있었으며 최근 코로나19와 여름철 식중독 등의 문제로 인해 매주 월·수·금요일에 즉석밥, 국 등 대체식과 떡, 빵 같은 간식을 전달하고 있다.

이날 봉사에 참여한 라정기 북구청장은 대상 노인들에게 추석연휴 기간 간편하게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쌀과 커피 등을 전달했다.

만나의집 대표 왕수일 목사는 해마다 무료급식소를 찾아 배식봉사를 펼쳐주는 북구청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라정기 북구청장은 “포항시가 소외되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이웃들을 좀 더 세심하게 살펴 볼 것”이라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일하는 자원봉사자들께도 감사드린다”라고 봉사자 및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