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실질적인 피해 구제를!"··· 포항시의회 지진특위, 국무조정실 방문- 피해 증빙자료 인정 확대 요청... 공동체 회복사업 조속추진 건의
포항시의회 지진특위가 국무조정실 포항지진피해지원단을 방문해 '실질적인 피해구제'를 위한 건의서를 제출하고 있다. <사진=포항시의회>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백강훈)는 28일 세종시에 위치한 국무조정실 포항지진피해지원단을 방문했다.

이날 백강훈 위원장과 배상신 부위원장은 김진남 포항지진피해지원단장을 비롯한 한상열 진상조사지원과장, 박헌진 피해구제지원과장과의 면담을 통해 주요 현안과 시민 불편사항을 전달하며 특별법 제정의 취지를 감안해 실질적인 피해구제를 위해 끝까지 애써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양덕·장성 일대 지반침하현상을 지진피해로 인정해 줄 것과 이의신청건에 대해서는 추가 증빙서류에 대해 새로운 관점에서 재검토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지진특별법 제18조에 명시된 ‘피해지역 회복을 위한 경제 활성화 및 공동체 회복사업’의 가시적인 성과를 위해 국무조정실에서 각 부처의 사업들을 종합적으로 컨트롤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백강훈 위원장은 “피해현장을 둘러보면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아직까지 보수를 하지 못하고 고통받는 피해주민들이 많다”며 “지진이 발생한 지 3년이 지나서야 본격적인 피해구제가 시작된 만큼 현장상황을 고려해 피해 증빙자료를 폭 넓게 인정해 달라”고 당부했다.

차동희 기자  dhcha3@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