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외국인 고용 노래클럽 관련 집단감염 '급확산'··· 포항시, 차단에 "총력"

- 관련 확진자 총 34명... 영업 중지 및 업주·종사자에 대한 자가격리 실시

- 포항시, 최근 5일간 2만1494명 광범위한 검사 통해 지역 내 확산 조기 차단 '총력'

- 외국인 고용업소 등 각종 다중이용시설 방역 지도·점검 지속 강화

- 백신접종·진단검사 적극 동참 권유... "개인 방역수칙 철저 준수" 당부

긴급 브리핑 중인 정경원 포항시 행정안전국장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감소세였던 지역 내 확진자수가 추석연휴를 기점으로 다시 증가하는 양상을 보임에 따라 지역사회의 감염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선제적이고 광범위한 검사를 통해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시민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시는 브리핑을 통해 28일 오후 2시 기준 28명 발생으로 누적 확진자 수가 1327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는 외국인 고용 노래클럽 관련 11명, 타 지역 접촉 8명, 기타 1명 등이다.

이에 시는 확진자가 발생한 노래클럽에 대해서는 10월 9일까지 영업중지를 실시하는 한편, 업주 및 종사자에 대한 자가격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당 노래클럽과 관련해 엿새간 총 3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외국인 확진자도 닷새간 25명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 유흥시설 등 각종 다중이용시설 방역지도·점검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발열체크 등 점검을 철저히 하는 한편, 유흥업소 방문자 및 외국인 고용업소 고용주·종사자에 대한 PCR 검사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또한, 외국인 커뮤니티, 지원센터 등과 연계해 방역수칙 안내 및 PCR 검사, 예방접종 참여를 적극 독려하고 있다. 아울러, 긴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이동 검체를 실시함과 동시에 임시선별진료소 등을 운영하고 있다.

포항시는 특히, 숨은 감염원을 조기에 발견해 지역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 2만1494건(1일 평균 4,298.8명)의 광범위한 검사를 실시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외국인 근로자 및 사업자 등에 대해 PCR 검사 및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강조했다.

정경원 포항시 행정안전국장은 “추석연휴 이후 확진자가 다시 증가세로 나타나고 있고 향후 1~2주간 확산 가능성이 큰 만큼 증상이 없어도 PCR 검사에 적극 참여해 주길 바란다”며 “사적모임 또한 최대한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다중이용시설 이용은 자제해 줄 것을 요청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실내에서는 백신접종과 관계없이 모두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시간마다 10분 이상 맞통풍 구조로 환기를 해주기 바란다”며 “직장 등에서는 종사자의 증상유무를 매일 확인하고 이상증상이 있을 때는 출근하지 말고 즉시 PCR 검사를 받길 당부한다”라고 덧붙였다.

권택석 기자  kwtase@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