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김병욱 포항남·울릉 국회의원, "전교조 카르텔, 대한민국 교육 망쳐"- 학생들, "조국 같은 아빠, 조희연 같은 삼촌 없으면 그냥 찌그러져 살아야 되냐?"며 탄식
김병욱 국민의힘 포항남·울릉 국회의원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지난 7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교육청 국정감사에서 전교조가 대한민국 교육을 망치고 있다는 지적까지 나왔다.

이날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병욱 국회의원(포항시남·울릉)은 조희연 서울교육감이 전교조 출신 해직교사들을 사전에 내정하고 특별 채용한 의혹, 그리고 도성훈 인천교육감이 전교조 출신 인사를 교장으로 임명하기 위해 사전에 시험문제를 유출했다는 의혹에 대해 질타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지난 2018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 출신 등 해직교사 5명을 사전에 내정하고 불법채용에 관여한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로부터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진 상태이다.

이와 관련해 김병욱 의원은 조 교육감에게 “특별채용 문서 결재 시 다른 임직원들을 배제하고 단독으로 결재한 것은 내부에서 문제가 제기됐었기 때문 아니냐”며 “학생들이 채용비리를 보고 ‘조국 같은 아빠, 조희연 같은 삼촌 없으면 그냥 찌그러져 살아야 되냐?’며 한탄, 자조하지 않겠느냐?”라고 지적했다.

여기에 대해 조 교육감은 ”적법성 문제는 제기되지 않았으나 적합성과 사회적 공감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우려를 갖고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인천교육청은 전교조 출신인 도성훈 교육감의 前정책보좌관과 장학사가 같은 전교조 출신 교사를 공모교장으로 임명하기 위해 면접시험 문제를 사전에 유출한 혐의로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도성훈 교육감은 전교조 인천지부장을 지냈고 이번 문제유출 사태에 연루된 사람들 또한 전교조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며 ”도성훈 교육감도 이러한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김병욱 의원은 “전교조가 참교육을 실천하는 단체가 아니라 교육계를 장악하려는 이익공동체로 전락한 것은 오래 전”이라며 “전교조 카르텔이 대한민국의 교육을 망치는 것을 더 이상 두고만 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