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문화
안동중앙고 남지용, 남고부 역도 최강 "우뚝!"··· +109kg급 3관왕 등극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남고부 역도경기에서 안동중앙고 2학년 남지용 선수가 3관왕을 차지했다. <사진=경북교육청>

[안동=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원화 기자 =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남자고등부 역도경기에서 안동중앙고 2학년 남지용 선수가 +109kg급에 출전해 인상 156kg, 용상 206kg, 합계 362kg의 기록으로 3관왕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남지용 선수는 같은 체급에 출전한 2위 선수보다 무려 20kg이나 앞선 우수한 성적으로 우승했으며 내년 제103회 전국체육대회에서도 3관왕을 예약하는 등 명실상부한 남자고등부 역도 최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안동중앙고 2학년인 남지용 선수는 체육교사를 지낸 외조부와 학원을 운영하는 부모님 슬하에서 안동 경덕중학교 1학년때부터 역도를 시작했으며 성적관리를 엄격히 하면서 훈련까지 소화해내는 힘겨운 생활 속에서도 제47회 전국소년체전 동메달 2개, 제48회 전국소년체전 3관왕(중학생 신기록 수립)을 차지하며 공부하는 역도선수로 성장해 왔다.

현재 청소년 국가대표로 발탁된 상태이며 무제한급 한국 유소년 랭킹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다. 앞으로 대학 진학과 함께 국가대표 발탁도 기대되고 있으며 역도관계자들은 2024 파리올림픽까지 지속적으로 성장이 가능한 선수로 보고 있다.

임종식 교육감은 "학생선수들의 다양한 자질을 발굴해 자신에게 걸맞는 진로를 선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함으로써 장래의 꿈과 희망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원화 기자  kkskwh@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