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교육공무직 총파업'··· 경북교육청, 학교 현장 혼란 최소화에 "전력"
임종식 경북교육감이 20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총파업에 따라 학교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급식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경북교육청>

[안동=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원화 기자 =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20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총파업에 따라 급식, 돌봄 등 파업으로 인한 학교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파업은 학비연대와 시·도 교육청 간 임금교섭이 결렬되면서 전국 단위로 실시되고 있으며 경북교육청은 전체 945교, 9632명의 교육공무직원 중 244교, 711명이 파업에 참여했다.

파업이 예고된 후 경북교육청은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대응을 위해 신속하게 상황실을 조직하고 상황실을 구심점으로 파업현황 파악 및 각 부서 의견 수렴을 통해 직종별 파업대책을 수립해 일선 학교에 안내했으며 파업의 영향이 가장 큰 학교의 급식은 학교 상황에 따라 식단을 축소 조정하거나 빵·우유 등을 제공하도록 했다.

돌봄전담사, 특수실무사 등의 공백에 대해서는 학교 내 교직원을 최대한 활용해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20일 학교급식이 중단된 학교를 방문해 파업에 따른 현장의 어려움을 경청하고 안정적인 급식 제공을 위해 힘쓰는 교직원들을 격려했다.

또한, “파업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는 가정통신문, 문자메세지 등을 통해 상시적 소통을 통해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력을 다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원화 기자  kkskwh@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