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라이프 이슈포커스
전국 최고 수준 '경주 루지월드' OPEN!··· 경주관광의 새로운 즐길거리로- 보문호 조망하며 짜릿함 즐길 수 있어... 경주지역 관광 활성화에 큰 역할 기대
보문단지 내 ‘경주 루지월드’의 야경 <사진=경북도>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경상북도와 경주시는 11일 경주 신평동 경주보문단지에서 투자업체인 수공단개발과 함께 ‘경주 루지월드' 오픈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픈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이기영 수공단개발 대표, 지역 유관기관 대표 및 임직원들과 함께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루지월드 건립 사업경과 보고, 기업 대표 기념사 및 주요 인사의 축사, 기념테이프 커팅, 루지 시승체험 순으로 진행됐다.

경주 루지월드는 지난해 2월 체결한 투자협약에 따른 민간투자사업으로 경주 신평동 보문단지 내 7만6840㎡(2만3300평) 부지에 500여억 원을 들여 완공했다.

이는 루지트랙 2개 코스(총 3km), 리프트(350m), 힐링 탐방로 및 상업·편의시설 등을 갖춘 종합 놀이시설로 지난해 8월에 착공해 올해 11월에 준공한 것이다.

동계올림픽에서 유래한 루지는 썰매에 달린 날 대신 바퀴를 장착한 특수제작 카트를 타고 특별한 동력장치 없이 땅의 경사와 중력만으로 트랙을 달리는 놀이기구이다.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어 최근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크게 각광받고 있다. 지역에서는 청도군파크에 이어 두 번째로 건립됐다.

경주 루지월드는 보문호를 조망하며 즐길 수 있으며 트랙 및 부대시설 곳곳에 트릭아트와 터널벽화를 설치하고 이용객들의 체험사진을 핸드폰으로 제공하는 등 서비스를 강화해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 시설은 하부에 마련된 리프트를 타고 상부 탑승장까지 이동해 썰매를 타고 내려오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체험놀이장으로 트랙 하나의 길이는 1.5km 안팎이며 트랙을 따라 내려오는 데 걸리는 시간은 10여 분 정도로 예상된다.

운영시간은 야간개장을 포함 평일 오전 10시, 주말은 9시 30분부터 시작해 오후 9시까지 운영되며 입장권의 가격은 3인 기준 3만 원대로 책정됐다.

이달 19일 정식으로 티켓판매가 시작될 때까지는 무료로 시범 운영될 예정이다.

이기영 수공단개발 대표는 “전국 최고 수준의 루지시설을 통해 경주지역 관광산업이 활기를 띠게 될 것”이라며 “2년 내에 총 12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의 초석을 놓는데 전력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최근 관광트랜드가 체험하고 즐기는 관광으로 옮겨가는 상황에서 경주 루지월드는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 것”이라며 “연간 2천여만 명이 다녀가는 경주지역의 기존 관광인프라와 접목해 지역 관광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