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따뜻한 행정 고마워요~"··· 포항시청 게시판에 칭찬 글 연이어 올라 '눈길'

- 포항시, 친절·세심한 적극행정으로 시민들의 감동 이끌어 내

- 주민불편 최소화 위해 구)포항역 육교 철거 야간에 신속 진행

- 양학육교, 말끔히 리모델링... 시민들에게 쾌적한 도시경관 제공

옛 포항역 육교 철거 모습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가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춘 친절하고 세심한 행정을 통해 따뜻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포항시 공무원들의 친절한 행정을 칭찬하는 글이 연이어 시청 홈페이지 게시판에 올라 눈길을 끈다.

한 게시글에는 이승규 남구청 주무관에 대해 “해박한 업무지식과 막힘없는 답변으로 민원인의 눈높이에 맞춰 친절하게 설명하는 포항시 공무원이 있어 감동이다”라며 극찬했다.

또 다른 글에는 남구보건소 최단비 주무관을 칭찬하며 "코로나19 관련 출입국 업무에 대해 자기 일처럼 알아봐 주고 같이 걱정해 줘 정말 의지가 됐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최진호 환여동장 등의 적극적인 관심과 조언으로 아동과 학부모를 위한 ‘텃밭 가꾸기 사업’을 하며 추억을 쌓을 수 있어 고맙다'는 한 지역아동센터장의 감사와 기계면 농기계 임대사업소 주무관의 친절한 응대에 진심으로 감사했다는 글도 이어졌다.

한편, 포항시는 지난달 29일 구도심의 초고층 랜드마크가 될 옛 포항역 도시개발사업과 연계해 육교 철거작업을 진행했다. 시는 교통여건을 고려해 시민들의 통행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29일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만 차량을 통제했고 통제구간은 용흥 현대아파트~구)포항역 사거리로 최소화했다.

이에 따라 길이 115m의 대규모 보행육교를 철거했지만 세심한 행정과 더불어 성숙한 시민의식을 통한 협력으로 야간시간대에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

이와 더불어 포항시의 남·북구를 잇는 길목에 설치돼 통행량이 많은 양학육교에는 올해 5월 리모델링 공사를 통해 계단 벽면에 포항의 랜드마크인 영일대장미공원, 철길숲 등을 모티브로 한 아크릴판을 깔끔하게 설치했다. 이를 통해 그동안 녹슬고 노후화돼 어두웠던 육교의 이미지를 떨쳐내면서 시민들에게 깨끗하고 쾌적한 도시경관을 제공하게 돼 호평을 받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민원의 최일선에서 묵묵히 일하며 시민들의 입장을 배려해 최선의 친절서비스로 감동을 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감동과 신뢰를 줄 수 있는 친절행정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