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시, SRF시설 주변 다이옥신 측정··· "대기오염 불안감 없앤다"

- 년 2회 정기 측정... 지역주민 참여로 측정에 공정성 기해

- SRF시설 굴뚝 및 주변지역 4개소 대기 중 다이옥신 측정

포항시가 SRF시설 주변 대기 중 다이옥신을 측정하는 모습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포항시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이하 ‘SRF시설’)’ 주변 주민들의 대기오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16일과 18일, 19일 사흘에 걸쳐 SRF시설 굴뚝 및 주변지역 4개소(오천읍 2, 청림동 1, 제철동 1)에서 대기 중 다이옥신 측정을 실시할 예정이다.

포항시에서는 SRF시설 굴뚝과 주변 대기 중 다이옥신을 년 2회 측정하고 있으며 특히, 측정에는 지역주민들을 참여시켜 측정에 공정을 기하고 있다.

‘다이옥신’은 각종 물체의 소각 시 발생되는 물질로 포항시 SRF시설에는 다이옥신 발생 억제 및 제거를 위해 850℃ 이상 소각설비(SNCR(Selective NonCatalytic Reduction /선택적 비촉매 환원법)-중탄산나트륨 및 활성탄 접촉 여과집진시설-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선택적 촉매환원법)) 등이 설치돼 굴뚝에서 대기 중으로 배출되는 다이옥신 농도는 법적 배출기준(0.1ng-TEQ/S㎥)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0.000 ~ 0.007ng-TEQ/S)으로 유지되고 있으며 SRF시설 주변 대기 중 다이옥신 측정결과는 0.000 ~ 0.088pg-TEQ/S로서 기준인 0.6pg-TEQ/S㎥에 훨씬 못 미치는 결과를 확인시켜 준 바 있다.

또한, 포항시는 굴뚝에서 배출되는 다이옥신에 대한 상시 시료채취시스템을 구축해 2020년부터 운영 중에 있으며 그 결과치는 포항시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신정혁 자원순환과장은 “SRF시설 운영에 따른 대기환경오염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다이옥신을 측정하고 결과를 공개해 인근지역 주민들이 다이옥신에 대한 우려를 말끔히 해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