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짐승' '몹쓸짓'…성범죄 심각성 약화 표현 자제해야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성폭력 관련 간행물 발간 시 지켜야 할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진다. 보다 정확한 개념과 올바른 용어 사용을 위한 조치라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22일 법무부 디지털성범죄 등 전문위원회는 성폭력·성희롱 간행물 제작 가이드라인 마련을 위한 권고안을 지난 12일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또 법무부 내 젠더 전담 창구를 설치해 자율 점검 체계를 마련한다는 방치미다.

이번 권고안에 따르면 성범죄 관련 내용이 포함된 간행물 발간 경우 정확한 개념과 올바른 용어를 사용해 표기해야 한다. 예컨대 '몰래카메라'는 '불법촬영'으로, '리벤지 포르노'는 '불법촬영물'(불법유통물)로 표현하고 범죄 피해영상물을 '음란물'이라고 적어서는 안 된다.

일반적을 성범죄를 다루는 기사에서는 '몹쓸 짓', 가해자를 가리켜 '악마' '짐승' '늑대' 등의 표현으로 에둘러 작성돼 왔다. 권고안에서는 이 같이 성범죄의 심각성을 약화시키거나 잘못된 편견을 불러일으키는 표현 등도 자제하도록 한다. 

또 피해자의 신상이 특정되지 않도록 주의하는 한편, 가해자에게 지나친 서사를 부여하는 보도 역시 주의하도록 지적했다.

한편 이번 권고안은 지난 11일 서울고검에서 열린 토론회를 통해 검찰청 전문공보관, 디지털성범죄 전문위원, 언론, 법조, 시민단체 등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취합해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