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박근혜 전 대통령 3개월 만에 외부 병원 입원 "지병 치료"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국정농단 사태로 중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병 치료차 외부 병원에 입원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8월 퇴원 후 3개월 여 만이다.

22일 법무부는 "오늘 박 전 대통령이 지병 치료차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했다"며 "입원기간 중 의료진 소견에 따라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며 퇴원 일정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지난 7월 20일 어깨 부위 수술 경과 관찰과 허리 통증 치료를 위해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한 바 있다. 한달 간 치료를 받은 뒤 지난 8월 20일 퇴원했다.

박 전 대통령은 2019년 9월 회전근개파열 등으로 입원 수술을 받았다. 지난 8월과 이번 외부병원 입원은 모두 이 수술의 경과를 확인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대법원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징역 20년이 확정됐다. 지난 2017년 3월 31일부터 현재까지 서울구치소에서 생활 중이다. 

김지혜 기자  xinsegaenews@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