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현장
포항 우슈의 ‘매운맛’, 척박한 환경 속에서 “희망을 쐈다!”

포항시체육회 우슈 실업팀 정다재, 제4회 전국종별우슈선수권대회서 금메달 '기염'

고교생 김형주, 제25회 전국학생우슈선수권대회서 금메달 획득

우슈경기의 한 장면 <사진=포항시체육회>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충북 보은에서 벌어진 제4회 전국종별우슈선수권대회 겸 제25회 전국학생우슈선수권대회에서 포항시체육회 우슈 실업팀 산타 종목의 정다재(-70kg)와 고교생 김형주(B고등부+85kg)가 각각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포항시체육회 우슈 실업팀은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보은군 국민체육센터에서 개최된 이 대회 산타 종목에서 정다재(-70kg)가 금메달, 김성현(-75kg), 홍민준(-60kg)이 각각 동메달을 차지했다고 30일 밝혔다.

포항시체육회에 따르면 체급별 토너먼트로 진행된 종별우슈선수권대회 -70kg급에서 정다재는 결승전에서 경주시청의 권대화를 2대0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했으며 김성현은 경주시청의 장세영에게 패하며 동메달에 그쳤고 홍민준은 부상으로 기권패하며 역시 동메달에 머물렀다.

이와 더불어, 학생우슈선수권대회에서는 영일만스포츠클럽 전문선수 육성반 김형주(B고등부+85kg)가 금메달, 이재준(고등부A-60kg), 정재윤(중등부-64kg), 권영관(B고등부-65kg), 이도건(고등부(B-60kg)이 각각 은메달을 획득했으며 중등부의 정재윤(64kg)은 아쉽게 3위에 그쳤다.

사진 뒷줄 왼쪽부터 김경환(-75kg), 배진범(-65kg), 이준호 감독, 김준열 코치, 홍민준(-60kg), 정다재(-70kg), 김성현(-75kg)선수 <사진=포항시체육회>

이준호 포항시체육회 우슈 실업팀 감독은 "힘든 환경 속에서도 선수들이 열심히 훈련한 결과에 큰 보람을 느낄 수 있게 됐다"며 "좀 더 나은 성적을 거둬 포항시민의 성원에도 보답하고 우슈 종목을 활성화하는 데 전력을 기울이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전 대회에 이어 연이어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들의 노고에 깊은 고마움을 전한다"며 "이번 우승으로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어려운 포항시민들에게 자부심을 느끼게 해주고 포항의 저력을 전국에 알리는 계기가 된 것 같아 기쁘다"라고 말했다.

나주영 포항시체육회장은 "투혼을 발휘해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들의 노고에 진심어린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전문 체육선수 육성과 동호인 생활체육 활성화를 통해 스포츠 복지를 실현하는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우슈협회(회장 김진구) 관계자는 "포항시와 포항시체육회의 협조에 감사한다"며 "전문선수 육성과 꿈나무 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택석 기자  kwtase@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