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길러준 친할머니 잔인하게 살해…10대 손자, 무기징역 구형
<사진=채널A 뉴스화면 캡처>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정오 기자 = 자신을 길러준 친할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10대 손자에게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6일 대구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김정일)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A군(18)에 대해 이 같이 구형하고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탁 30년, 보호관찰 5년, 야간외출제한 등도 함께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형의 범행을 도운 혐의로 함께 기소된 동생 B군(16)에게는 징역 장기 12년, 단기 6년형을 구형했다.

A군은 지난 8월 30일 자정께 대구 서구 비산동 주거지에서 친할머니(77)가 자신에게 잔소리를 한다는 이유로 수십차례 흉기를 휘둘러 할머니를 살해했다. 이후 같은 집에서 살고 있던 친할아버지(92)를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동생인 B군은 이를 방조한 혐의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전날 할머니가 자신들에게 "부식 카드로 왜 먹을 것을 사오지 않았느냐. 20살이 되면 집에서 나가라"고 한 것에 앙심을 품었다. 그날 A군은 동생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를 보내 "할머니 죽일래? 즐기다 자살하는 거지"라고 범행을 제안했다. 

A군이 할머니를 살해하는 동안 B군은 할머니가 소리를 지르는 것이 새어나가지 않도록 창문을 닫으라는 A군의 지시를 따랐다. 할머니를 살해한 A군은 거동이 불편한 할아버지에게 "할머니도 간 것 같은데 할아버지도 같이 갈래? 따라 가셔야지"라고 말했다. 이에 할아버지가 두 손으로 빌면서 살려달라고 하고, B군도 할아버지는 살해하지 말자고 해 추가 범행은 미수에 그쳤다. 

한편, 형제에 대한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20일 열릴 예정이다.

이정오 기자  jeongoh0628@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