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문화
사진, ‘솔섬’에서 글을 만나다

- 사진작가 안성용, 3일부터 16일까지 포항 송도 ‘조선소커피’서 「 포항송도」 사진전 열어

- 어링불 공동 작업 스토리텔링 북 「바람이 낳은 딸」, 정혜 작가의 희곡모음집 「STAGE & FREE」 출판기념 음악회 14일 저녁 같은 장소에서 열려

안내 포스터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지난 3일부터 포항 송도 솔숲 근처 ‘조선소커피’에서 안성용 사진작가의 「포항송도 사진전」이 오는 16일까지 열리고 있다. 안 작가는 30년째 송도를 다큐멘터리 촬영하고 있으며 ‘포항국제아트페스티벌’, ‘사진의 섬 송도’를 기획 및 운영하고 있다.

또한, 그가 ‘어링불’의 정혜 작가와 공동 작업한 스토리텔링 북 ‘포항의 세 충비 단량.갑연.순량을 만나다! 「바람이 낳은 딸」’ 출판기념 음악회가 14일 저녁 같은 장소에서 개최된다. 2013년 「경주 양남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이후 두 번째 공동작업이다.

‘포항의 세 충비 단량.갑연.순량을 만나다! 「바람이 낳은 딸」’은 ‘어링불 지역교육네트워크’가 2021년 경상북도 관광진흥기금 보조사업 2차 공모에 선정된 작품이다.

어링불 지역교육네트워크는 정혜 작가, 안성용 사진작가, 이선덕 공동대표, 김이영 테너 등 지역의 예술가들이 주축이 돼 도내에서 최장기간 ‘경북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를 운영하고 있는 단체이며 포항만의 특화된 스토리를 기반으로 문화예술, 문화예술교육, 공연, 출판, 전시 등의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이와 더불어 10년 동안 포항의 이야기로 연극과 뮤지컬을 기획하며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어링불의 정혜 작가가 이번에 경북문화재단 경북예술인창작활동준비금 지원사업의 후원을 받아 그간의 희곡을 모아 펴낸 ‘포항 女子 정혜의 무대 이야기 「STAGE & FREE」’ 출판기념 음악회도 동시에 선보인다.

정혜 작가는 “갈 수 없는, 돌아오지 않는 시간여행을 무대 위 연극과 뮤지컬을 통해 잠시나마 만끽할 수 있었고 그 뿌리는 그리움이다”라고 고백한 바 있다.

사진작가 안성용의 「포항송도 사진전」, 정혜 작가의 ‘포항의 세 충비 단량.갑연.순량을 만나다! 「바람이 낳은 딸」’과 ‘포항 女子 정혜의 무대 이야기 「STAGE & FREE」’ 출판기념 축하음악회는 14일 화요일 오후 6시 30분 포항 송도의 ‘조선소커피’에서 진행된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