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이석준에게 '신변보호 전여친 정보' 넘긴 흥신소 운영자 체포
<사진=서울경찰청 제공>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경찰이 신변보호를 받고 있던 전 여자친구 집을 찾아가 어머니와 동생에게 흉기를 휘두른 이석준(25)에게 피해 가족 주소를 알려준 범인을 특정, 체포한 사실이 알려졌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전날인 14일 흥신소 운영자 A 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체포해 수사중이다. 

A 씨는 이석준에게 의뢰를 받고 그의 전 여자친구 B 씨 가족이 거주 중인 서울 자택 주소를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석준이 A 씨에게 돈을 보낸 계좌 내역을 확보한 뒤 A 씨를 체포했다.

A 씨로부터 주소를 건네받은 이석준은 지난 10일 오후 2시26분께 서울 송파구 전 여자친구 B 씨의 자택에 침입, B 씨의 어머니(49)와 동생(13)을 흉기로 찔렀다. 중상을 입은 어머니는 끝내 숨졌으며 동생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석준은 B 씨를 감금하고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었으며 B 씨는 경찰에게 신변보호를 요청한 상태였다.

경찰 측은 "A 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과정과 불법적인 정보 획득 경위 등을 조사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이석준을 대상으로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를 추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