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포항지역 장애인 작업장, “7년간 비정상적 운영” 논란 휩싸여

- 운영책임자가 장애인단체 회장 겸직하며 상습적 근무지 이탈 및 근무태만 지속 ‘의혹’

- 국도비 및 포항시 예산으로 운영... 포항시, "그동안 정식 고발 없었다"

이미지 사진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요즘 지역의 장애인사회에 흐르는 기류가 심상찮다.

한편에서는 포항지역 장애인단체들 중 ‘큰집’으로 불리며 각종 혜택을 누려오던 장애인단체의 수장이 곧 바뀔 것이란 이야기가 들린다.

다른 한편에서는 포항시의 쓰레기 봉투를 생산하는 장애인 작업장의 운영책임자가 근무 원칙상 겸직을 할 수 없는 조건임에도 7년간이나 위에서 언급한 장애인단체의 지회장을 겸해오면서 작업장에서는 상습 근무지 이탈 및 근무해태 행위를 지속해오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지역의 장애인사회에 적지 않은 분노와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물론 이 장애인단체의 지회장은 직책을 물려 받을 당시 작업장의 운영을 다른 사람에게 넘겨주기로 약속했다가 막상 취임하고 나서는 그 약조를 헌신짝처럼 버렸다는 것.

더욱이 해당 장애인 작업장이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는데다 원장을 비롯한 상당수의 종사자가 공적 보조금을 통해 급여를 지급받고 있는 상황임을 고려할 때 이 사실은 더욱 심각하게 와 닿을 수 밖에 없다. 

소식통에 따르면 해당 작업장 원장의 경우 매달 보조금으로 급여를 받기 때문에 당연히 상근을 해야 함에도 오히려 이 점을 감시하고 바로 잡아야 할 장애인단체의 포항지회장을 겸직하면서 편법을 동원한 근무지 이탈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었다고 하며 최근에서야 이점을 강하게 질타하는 주변 여론에 떠밀려 부랴부랴 단체의 지회장직은 내려놓았다는 것이다.

해당 장애인단체와 작업장 내부에서는 재무제표의 관리가 부실했다느니 원가관리상 구조적 비리의 개연성이 컸다느니 하는 이야기마저 흘러나오고 있다고 한다. 이는 비닐 제조업을 해본 경력이 있던 前시의원이 시의회에서 지적을 한 바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울러, 국.도비 및 포항시의 예산이 투입되는 관계로 관리감독의 의무가 있는 포항시는 이러한 상황에 대해 방관하고 있다는 느낌마저 주고 있다.

포항시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정식으로 고발이 접수된 적이 없었기 때문에 포항시로서는 정상적인 경로에 의한 의법조치를 할 수가 없었을 뿐”이라고 밝혔다.

현재, 해당 장애인단체 내부에서는 '쉬쉬'하며 사태의 확산을 우려하는 상황이라고 하며 그 외 포항시 관내 16개 장애인단체에서는 “급기야 터질 게 터졌다”라는 분위기라고 한다.

이 소식을 접한 포항시의 한 장애인은 “누군가가 비호하거나 방관하지 않았다면 절대 없었을 일이 드러났다”며 “포항시는 이번 일을 철저히 조사해 비리가 있다면 낱낱이 밝혀 묵묵히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다른 장애인들의 분노를 달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장애인단체의 경우 건축물의 준공 시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장애인 편의시설’ 승인검사권도 장기간 독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며 여기서도 각종 불만과 의혹들이 속속 삐져나와 구설에 오르고 있다고 한다.

권택석 기자  kwtase@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