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따라올 테면 따라와 봐, 포항시 투자유치 클라쓰!"··· 3관왕 달성 '쾌거'

- 시·군단체 부문서 포항시 '대상' 영예 안아

- 투자기업지원과 정명숙 팀장과 포스코케미칼, 개인·기업체 '대상' 

- 대규모 투자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큰 기여

포항시가 ‘2021 경상북도 투자유치대상’ 시상식에서 3개 부문의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21일 경북도청 화백당에서 개최된 ‘2021 경상북도 투자유치대상’ 시상식에서 3개 부문의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시상 부문은 ‘시․군단체’, ‘개인’, ‘기업체’의 총 3개 부문이었는데 포항시는 포항시(시·군단체), 정명숙 투자유치팀장(개인), 포스코케미칼(기업체)이 ‘대상’을 수상함으로써 투자유치 부문 3관왕을 휩쓰는 영예를 안았다.

3개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도 볼 수 있는데 이는 포항시가 지자체에서는 유례를 찾기 힘든 대규모 투자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한 공적을 제대로 인정받은 셈이다.

특히, 2020~2021년까지의 실적을 바탕으로 하는 이번 평가에서 시․군단체 부문과 개인 부문의 대상 수상은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및 음극재 공장 유치, 에코프로 추가투자 유치, 지역 내 성장 기업들의 지역 내 선순환 투자 유치 등 총 3조 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유치 실적이 바탕이 된 결과물이라 하겠다.

또한, 기업체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포스코케미칼은 포항블루밸리산업단지에 2500억 원을 투자해 연산 1만 6천 톤 규모의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을 올해 12월 준공했고 추가로 양극재 공장에 6000억 원을 투자, 내년 3월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내에 착공할 계획이다.

한편, 신성장 산업도시로 급부상하고 있는 포항시는 투자유치의 성과에 힘입어 지역 내에서 대규모의 일자리를 창출해가고 있다.

2017년부터 최근까지 이차전지·바이오·수소 등에서 투자유치 금액은 총 6조 8000억 원에 달해 포항시로서는 역대 최대의 성과이며 이로 인해 지역 내에서 약 1만 70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19조 5000억 원 정도의 경제적 파급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종식 일자리경제실장은 “포항시가 그동안 각고의 노력으로 신성장산업 생태계 조성과 관련 기업 유치를 위해 온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타 지자체에서는 그 사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의 투자유치 실적을 거두고 있다”며, “대규모 투자유치로 지역 내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전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