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새해벽두에 월북"…군 당국, 3시간 가까이 사실 파악 못해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강원도 동부전선 군사분계선(MDL) 철책을 통해 우리 국민으로 추정되는 1명이 월북했다. 군 당국은 월북자가 3시간 가까이 비무장지대(DMZ) 지대를 활보하고 다니는 동안 이 사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합동참모본부는 "어제(1일) 오후 9시 20분께 동부전선 비무장지대 내에서 미상 인원 1명을 감시장비로 포착해 신병 확보를 위해 작전 병력을 투입, DMZ 작전 중 해당 인원이 오후 10시 40분께 MDL을 넘어 월북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군은 이후 월북 과정을 확인하면서 1일 오후 6시 40분께 이 미상 인원 1명이 DMZ 진입 전 GOP(일반전초) 철책을 넘는 장면을 과학화 경계감시장비로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 즉시 대응하지 못하고 뒤늦게 병력을 출동시킴으로써 결과적으로 월북을 제지하지 못했다. 합참 관계자는 "(과학화 경계감시장비) CCTV에 포착됐는데 당시 CCTV 감시병이 인지하지 못했고 이후 재생과정에서 월책 모습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월북자가 GOP 철책을 넘은 것이 오후 6시 40분이고 군 DMZ 작전은 오후 9시 20분에 이뤄졌다는 것을 종합하면 약 3시간 가까이 월북 사실을 제대로 알지 못했다는 말이 된다. 

군은 이 월북자의 생사도 아직 확인하지 못한 상태다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국민에 대한 보호 차원에서 오늘 아침 (동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대북 통지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아직까지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감지되지 않았지만 북한은 현재 코로나19 전염 차단을 위해 강력한 방역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되고 있다. 주민 감염을 막기 위해 월북하는 이들에 대해 발포 등 극단적인 강경 대응을 이어오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2020년 9월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가 실종된 40대 공무원도 북측 해역에서 총살당했다. 당시 북한은 이 같은 조치에 대해 "국가 비상 방역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번 월북 사건이 발생한 곳은 동부전선 육군 22사단이 경계근무를 하고 있는 지역이다. 지난해 2월에는 북한 주민이 고성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으로 헤엄을 쳐 귀순하는 이른바 '헤엄 귀순'이 발생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당시 감시장비 경보음이 울렸으나 대응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2020년 11월에는 북한 남성이 월남한지 14시간 30분 만에 해당 인원의 신병을 확보해 초동 조치가 미흡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xinsegaenews@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