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경북학생 위기에서 빛났다!"··· 젊은 영웅들, 화재현장서 소중한 생명 구해- 경북교육장학회, 2명의 학생에게 각 50만 원의 장학금과 장학증서 전달
경상북도교육장학회가 12일 포항교육지원청에서 선행 학생 2명에게 각 50만 원의 장학금과 장학증서를 전달하고 격려했다. <사진=경북교육청>

[안동=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원화 기자 = 재단법인 경상북도교육장학회는 12일 포항교육지원청 교육장실에서 선행학생 2명에게 각 50만 원의 장학금과 장학증서를 전달하고 격려했다.

이번 선행의 주인공들은 포항해양과학고등학교, 경주 신라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3학년 학생들로 이 사실은 한 시민의 제보로 알려지게 됐다. 지난 2일 오전 3시경 포항시 북구 죽도동의 한 원룸 건물에서 전기 누전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 소방서 추산 4천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진화됐으나 다행히 인근 고등학생들의 선행으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장에서 2~3분 거리의 죽도시장 부근에 거주하는 최다래 학생(포항해양과학고 3학년)이 "타는 냄새가 난다"며 친구인 박진수 학생(신라고 3학년)에게 연락한 후 화재신고를 했다.

이후 소화기를 챙겨 화재현장으로 이동했으며 연기로 가득찬 원룸 건물로 올라가 일일이 문을 두드리며 자고 있던 사람들을 깨운 후 무사히 대피시켜 7명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낸 것.

김정한 경상북도교육장학회 이사는 “이른 새벽에 화재현장에서 7명의 생명을 구한 학생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기 위해 장학금을 전달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선행학생을 적극 발굴, 격려함으로써 지역사회의 귀감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원화 기자  kkskwh@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