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50억 클럽' 곽상도 두번째 영장실질심사, 설 이후로 연기돼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의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에 재직했던 아들의 퇴직금 등 명목으로 화천대유로부터 50억 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의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가 설 연휴 이후로 미뤄졌다.

26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문성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당초 오는 27일 오전 10시 30분에 진행할 예정이었던 곽 전 의원의 영장실질심사를 다음달 4일 오전 10시 30분으로 연기했다. 다만 영장실질심사 일정 연기는 검찰 측이나 곽 전 의원의 요청에 의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대장동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전날인 25일 곽 전 의원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29일 1차 구속영장을 청구한 지 57일 만이다. 

앞선 1차 구속영장 청구는 법원에 의해 기각된 바 있다. 이에 검찰은 두 달 가까이 곽 전 의원에 대한 보강수사를 벌인 뒤 지난 24일 곽 전 의원의 소환조사를 거쳐 하루만인 25일 영장을 재청구한 것이다.

곽 전 의원은 대장동 사건에서 이른바 '50억 클럽'의 핵심인물로 지목되고 있다. 대장동 개발 사업 초기인 2015년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화천대유 대주주인 전직 언론인 김만배 씨(구속기소)의 부탁을 받고 컨소시엄을 그대로 유지하도록 하나은행 측에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이 과정에서 2015년 자신의 아들을 화천대유에 입사시켜 지난해 3월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실수령액 25억원)을 받았다고 판단하고 있다.

또 영장 기각 후 보강 수사 과정에서 검찰은 곽 전 의원이 2016년 4월 제20대 총선에서 당선된 직후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인 남욱 변호사(구속기소)로부터 5000만 원을 받았다는 정황을 포착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영장에 추가했다. 총선 시기에 거액의 돈이 오간 것을 봤을 때 불법 정치자금 또는 대가성 있는 뇌물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이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