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이슈포커스
포스코, “지주사 전환으로 포항지역 발전 가속화시킬 것”

- 포스코 측, "글로벌 철강기업에서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 기업으로 나아갈 시점"

- 지난달 28일 임시 주주총회 출석주주 89% 찬성... 내달 지주사 전환 앞둬

- 지역사회 인력유출 및 세수감소 "절대 없을 것"

- "포스코 본사는 여전히 포항" 강조

포스코 본사 및 포항제철소 전경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스코는 지난달 28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출석주주 89%의 찬성으로 '지주회사 체제 전환 안건'을 가결해 오는 3월 2일 지주사 전환을 앞두고 있다.

지주사 전환에 대해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부회장은 “포스코의 지주사 출범으로 인한 포항, 광양의 인력 유출이나 세수의 감소는 절대 없다”라며 “포스코의 본사는 여전히 포항”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포스코는 여전히 포스코그룹의 핵심으로 앞으로도 철강산업에 있어 글로벌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투자를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지주사 전환을 통한 그룹의 균형성장으로 포항지역 발전에 더욱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향후 포스코는 글로벌 탄소중립 대전환에 발맞춰 수소환원제철 기술을 개발하는 등 철강사업 발전과 경쟁력 유지에 집중하고 지주사는 친환경 신사업 발굴과 투자를 담당함으로써 포스코그룹의 100년 성장에 기틀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라고 한다.

포스코 측은 “지주사 본사를 포항에 두자는 것은 명분일 뿐 경제적 효과는 전혀 없다”며 “현재 서울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그룹의 전략본부가 지주사로 분리되는 것일 뿐 포항-서울 간 인력 이동이 전혀 없을 것이기 때문에 세수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에는 변함이 있을 수 없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포스코는 미래기술연구원 수도권 설립에 대해서도 "국내외 우수한 과학자 영입을 위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라며 "포스코가 그룹 차원에서 미래기술 연구성과를 창출하고 신성장 사업을 추진하면서 신규투자,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포항, 광양 지역발전에도 더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미래기술연구원의 연구성과를 토대로 이차전지 소재 및 수소와 관련된 사업장은 포항, 광양을 최우선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미래기술연구원 설립으로 인한 포항, 광양 지역의 인력 유출 역시 전혀 없을 것이며 미래기술연구원은 신사업 연구를 전담하고 철강에 관한 연구는 기존과 같이 지역 기반의 연구소에서 지속할 예정이라고 한다.

포스코는 지난 50여 년간 성장해오면서 ‘포스텍’, ‘포스코교육재단’을 설립해 포항을 교육도시로 변모시켰고 지난해에는 ‘파크1538’, ‘스페이스워크’를 개관, 포항을 관광명소로 탈바꿈시키는데도 일조했다.

또한, ‘체인지업 그라운드’를 설립, 포항을 벤처기업의 요람이자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조성해 창업을 활성화시키는 한편, 지역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

아울러, 포항지역에 1%나눔사업과 지정기탁금 등 매년 10억 원 이상의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포스코는 부생수소 생산설비 증설, 수소출하센터 충전소, 고순도 니켈 공장 및 양극재 6만톤 공장 신설 등 신사업 분야 투자는 물론, 포항1고로 박물관 설립 등 지속적인 사회공헌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고 공존해 나갈 방침이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