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우리가 남이가?"···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에 대구·경북·울산 함께 나섰다!
신경주역에서 연대서명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포항시>

- '지방소멸', '수도권 집중' 저지 위해 대·경·울 시·도민 "合心"

- 포항시,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 연대서명과 국민청원 대대적 홍보 펼쳐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15일부터 오는 28일까지 대구·경북 지역 내 주요 도시 및 울산지역에서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 연대서명과 국민청원 동참 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대구·경북의 유일한 대기업인 포스코가 지방소멸을 앞당기고 있는 현실에 맞서 대경권 시·도민이 함께하고 울산 등 해오름동맹도시가 마음을 합해 기업의 지역 이탈을 저지하기 위함이다.

동대구역, 울산역, 신경주역과 주요 도시 시·군 청사 및 시내 일원에서 추진되는 서명운동은 30만 명 연대서명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으며 오는 18일까지 집중 추진기간으로 진행된다.

또한, 경북도청을 시작으로 안동, 경주 등 경북지역 내 21개 시·군을 직접 방문해 지방소멸을 막기 위한 의지를 공유하고 연대서명과 국민청원에 전 도민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은 비단 포항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측면에서 많은 지방자치단체가 겪고 있는 공동의 과제인 만큼 대구, 경북, 울산 등 주변 지역이 동참해준 것에 감사한다”라며, “지역민들의 마음을 모아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을 기필코 이뤄낼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범시민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읍·면·동 주요 장소에 거점부스를 설치해 30만 명을 목표로 서명운동을 추진 중에 있으며 대·경·울 시·도민이 함께하는 연대서명과 국민청원을 조기에 달성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권택석 기자  kwtase@naver.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