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라이프
파릇파릇 보리새싹, 포항 곳곳서 봄소식 알리는 '전령사'

- 포항시, 주요 대교 및 경관지역 대형 화분에 보리순 식재

- 지난 12월엔 주요 경관지역에 붉은 잎의 오색남천 식재해 한 겨울 따뜻함 선사

포항시 푸른도시사업단이 보리새싹을 주요 교각과 경관지역 등에 심어 시민들에게 봄을 알리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 푸른도시사업단에서 봄을 알리는 전령사인 파릇파릇한 보리새싹을 주요 교각과 경관지역 등에 심어 시민들에게 봄을 알리고 있다.

지난해 11월 7mx20m 규모의 비닐 온실을 에코파크에 설치해 12월 말에 보리씨를 뿌려 키워낸 새싹을 금년 2월 시가지 주요 교각 걸이용 화분과 신제지, 영일대, 동빈나루 일원 대형 화분에 식재, 현재 지역 곳곳에서 파릇파릇한 보리가 봄을 알리는 전령사로 푸른 내음을 한껏 뽐내고 있다.

또한, 포항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푸른 보리의 생명력을 보며 힐링할 수 있도록 연일대교, 냉천교, 포스코대교, 문덕교 등 지역의 주요 다리와 경관지역 대형 화분에 보리순을 식재해 4월 페츄니아웨이브를 심기 전까지 푸른 보리를 눈으로 즐길 수 있게 했다.

이번에 식재한 보리는 지난해 11월 에코파크 내에 처음으로 설치한 비닐 온실에서 씨앗을 뿌려 길러내 더욱 의미가 깊고 올 3월 중에는 봄을 맞는 의미로 페츄니아웨이브 외 9종의 트레이를 구입해 하우스에서 키운 후 4월 중순 읍면동에 2만여 본을 배부할 계획이며 2월 중 비닐 온실 한 동을 추가 설치해 꽃이 만발한 환경에서 7월 도민체전을 개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시민들의 왕래가 잦은 주요 경관지역인 포항역, 시청, 철길숲 등의 대형 화분에는 지난 12월 붉은 색 잎을 가진 오색남천을 식재해 메마른 추운겨울에 따뜻함을 선사하기도 했다.

김현구 푸른도시사업단장은 “건강에도 여러모로 유익한 푸른 보리새싹을 시민들이 보고 잠시나마 따뜻한 봄을 맞이하는 행복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