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국가균형발전의 상징 포스코, 포항 떠나면 안돼”

- '포스코 지주회사 포항 이전 범시민대책위' 방문 및 간담회 가져

- 심상정, “포스코는 포항시민들의 것이기도”... '시민들과의 협의절차 필요' 강조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8일 포항향군회관 내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를 찾아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사진=포스코 지주사포항이전범시민대책위원회>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8일 포항향군회관 내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위원장 강창호)'를 찾아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심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나흘째인 이날 포항시민들을 만나 유세에 앞서 범대위 사무실(향군회관)에서 위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어떤 이유로든 포스코는 포항을 떠나서는 안된다”며,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었던 포스코마저 서울로 떠나면 대한민국이 수도권 공화국, 지방 식민지국이 될 것”이라고 지역 균형발전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또한, “서울에 좋은 연구인력이 있기 때문에 간다고 하는데 포항공대가 전국 최고의 인재들이 오는 곳인 만큼 핑계에 불과하다”며, “포스코가 신산업 분야에 진출하는 것은 좋은데 포스코의 미래가 포항이 아니고 서울인 점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피력했다.

이어 “현재 포스코의 경영자는 최정우 씨일지 몰라도 포스코는 '대일청구권자금'으로 시작되고 성장해 민족의 피눈물이 녹아있는 국민기업이며 그동안 곳곳에서 발생한 환경문제를 감내해 준 포항시민들의 것이기도 하다”며, “포스코의 진로에 대해서는 시민들과 협의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범대위는 앞으로도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하고 포항시민의 뜻이 관철될 때까지 서명운동, 릴레이시위, 궐기대회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