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포스코 지주사 포항 설치’에 지역 사회단체들 공조··· "강경투쟁" 예고

- 바르게살기 포항시협의회 및 자유총연맹 포항시지회,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치 반대’ 대열에 동참

- “포항시민 요구 관철될 때까지 강경투쟁” 표명

- 포항시 32개 여성단체 회장단도 긴급 연석회의 열고 ‘지주사 서울 설치’에 강경 대응키로

바르게살기운동 포항시협의회와 자유총연맹 포항시지회가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치 반대’ 결의를 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 사회단체들이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치'에 대한 반대를 표명하며 결집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18일 바르게살기운동 포항시협의회와 한국자유총연맹 포항시지회=가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치’로 야기된 문제에 대한 책임을 촉구하기 위해 포항시청 대회의실에 모였다.

이날 회의는 포항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단합해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치’에 반대하는 서명운동, 1인 릴레이 시위, 상경투쟁 등 강력한 대응으로 포항시민의 입장을 명확히 전달하고자 마련됐다.

주지홍 바르게살기운동 포항시협의회장은 “최정우 회장은 아직까지도 포항시민과 직접 소통하려는 모습을 보이지 않을 뿐 아니라 도리어 직원들을 통해 지역민들의 지주사 전환 동의를 구하고 있다”며, “故박태준 회장과 포항시민을 두 번 욕보이는 행위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곽동훈 한국자유총연맹 포항시지회장은 “지난 50년 동안 포항시민과 동고동락한 포스코가 미래 50년에 대해서도 함께 고민해야 하는 시점에서 지주사로 전환함과 동시에 포항을 떠난다고 해 시민들에게 큰 상처와 상실감을 안겨주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단체들의 반대의사를 충분히 수용해 각 단체에서 나온 의견을 범대위에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시민들과 힘을 모아 지주사가 포항에 설치되는 그 날까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의 32개 여성단체 회장단도 이날 긴급 연석회의를 개최하고 포스코의 ‘지주사 서울 설치’ 방침에 강경 대응하기로 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