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포항 원룸 화재 등 이웃 위해 몸 던진 시민영웅들, ‘포스코히어로즈’ 선정

- 60대 부부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강도범 제압한 최덕규, 셔크라트 씨

- 화재현장 들어가 잠든 이웃 깨워 대피시킨 최다래, 박진수 씨

(왼쪽부터) ‘포스코히어로즈’에 선정된 최덕규 씨, 셔크라트 씨, 최다래 씨, 박진수 씨 <사진=포스코>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스코청암재단(이사장 김선욱)은 위기의 이웃을 위해 몸을 던진 최덕규 씨(50) 씨, 셔크라트 씨(45), 최다래 씨(19), 박진수 씨(19) 등 용감한 시민영웅 4명을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하고 18일 표창패와 상금을 전달했다.

이번에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된 최덕규 씨(50)와 셔크라트 씨(45)는 는 지난해 12월 20일 오후 6시경 평택시 주택가에서 택배기사를 가장하고 가정집에 침입해 60대 부부를 흉기로 찌르고 현금을 빼앗아 달아난 강도범을 제압하고 경찰에 인계했다.

인근 카센터에서 일하던 두 사람은 “칼을 든 강도가 들었으니 도와달라”는 이웃 주민의 요청에 들고 있던 대형 드라이버를 소지한채 약 200미터 가량을 질주하며 강도범을 추격했다.

이어 강도범이 시동이 걸린 차량을 탈취해 도주를 시도하자 최덕규 씨가 앞바퀴 휠에 드라이버를 꽂아 차량을 멈추게 했으며 셔크라트 씨는 차량에서 내려 도주하는 강도범을 격투 끝에 제압했다.

이 과정에서 가슴 부위를 흉기에 찔리는 부상을 입기도 한 셔크라트 씨는 “흉기를 보는 순간, 내가 다치더라도 꼭 잡아야겠다는 생각 뿐이었다”며 “더 큰 피해가 나지 않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평소 따뜻하게 대해준 이웃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보답을 한 것 같아 기쁘다”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어보인 셔크라트 씨는 러시아 국적의 이주노동자로 4년 전 고려인 아내와 한국에 정착해 생활하고 있다.

함께 선정된 최다래 씨(19)와 박진수 씨(19)는 지난달 2일 새벽 3시경 포항시 북구 원룸 화재현장에서 불길 속으로 뛰어들어 잠든 주민 7명을 깨우고 대피시켰다.

이른 새벽에 물건들이 불에 타는 냄새가 나자 즉시 밖으로 나가 불길을 확인한 두 사람은 119에 신고한 뒤 소화기를 챙겨 현장으로 달려가 연기가 가득한 건물 내부로 진입, 일일이 문을 두드려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발 빠른 초기 대처로 큰 인명피해를 막은 최다래 씨와 박진수 씨는 “화재를 진압하기에는 늦었다고 판단해 잠든 주민들을 깨워 대피시키기라도 해야겠다는 생각 뿐이었다”며 “보상을 바라고 한 것은 아니었는데 큰 상과 장학금을 받게돼 기쁘고 올해 대학 신입생으로서 학업에 정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은 국가와 사회의 정의를 위해 살신성인의 자세로 자신을 희생한 의인이나 의인의 자녀가 안정적으로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회적 귀감이 되는 공직자나 일반시민들 중에서 적극적으로 발굴해 의로운 행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우리 사회의 구성원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 도우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2019년 제정돼 현재까지 총 53명의 히어로즈를 선정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