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제철소, 긴박한 지역 방역위기에 자가검사키트 '긴급지원' 나서

- 14일부터 자매마을 및 복지기관 등 129곳에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6천 개와 마스크 전달

- 포항제철소장, “최근 확진자 급증으로 포항시민 자가검사키트 확보에 어려움 겪어... 조금이나마 도움 되길"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구룡포읍 석병2리에서 코로나19 방역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포항제철소>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이백희)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자매마을 및 지역 내 복지기관의 자가검사키트 등 방역물품 확보를 돕고자 긴급 지원에 나섰다.

포항제철소는 자매마을 주민들과 복지시설의 신속한 코로나19 검사 및 방역을 돕기 위해 긴급히 방역물품 확보에 나섰다.

14일부터 포항제철소는 자매마을 등 129곳에 자가검사키트 6천 개와 KF94 마스크를 전달하는 한편, 방역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해오고 있다.

이백희 포항제철소장은 “코로나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지역 철강산업의 중심인 포항제철소의 안정적 가동을 위해 전 임직원들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지만 지역사회의 어려움도 적극 도울 것”이라며 “최근 확진자 급증으로 인해 자가검사키트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포스코는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지역감염 확산 방지에 앞장서오고 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0억 원을 출연, 방역을 지원했으며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 19 집중확산 당시 의료진들을 위한 응원 키트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포항제철소는 2020년부터 지역아동센터, 복지기관, 자매마을 등에 손소독제,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전달하고 주말 봉사활동을 통해 자매마을과 공공시설의 방역을 돕고 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