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이슈포커스
'오징어게임' 이정재·정호연, 韓 최초 SAG 주연상 동시 수상
<사진=넷플릭스 제공>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골든글로브, BAFTA와 함께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의 관문으로 불리는 미국 배우조합상(Screen Actors Guild Awards, SAG)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의 주연배우 이정재와 정호연이 각각 TV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 그것도 비영어권 작품 출연진이 SAG TV드라마 부문에서 주연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모니카 바커 행어 이벤트홀에서 열린 제28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에서 '오징어게임'의 이정재와 정호연이 각각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호명됐을 때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을 지었던 이정재는 수상소감에서 "세상에, 너무 감사하다"라며 "오늘 큰일이 제게 벌어져서… (수상소감을) 진짜 많이 써왔는데 읽지를 못하겠다. 너무 감사하다"며 벅찬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이어 "'오징어게임'을 사랑해 주신 세계의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오징어게임' 팀에도 너무 감사하다"고 시청자와 제작진에게 공을 돌리기도 했다.

정호연은 눈물을 흘리며 시상 무대에 섰다. 그는 "우선 너무 감사드린다. 많은 배우 분들을 관객으로 TV에서, 스크린에서 봤는데 그분들을 보며 배우가 되고 싶다는 꿈을 꿨다. 이 자리에 와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고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오징어게임' 크루, 정말 너무 감사드린다"라며 손을 번쩍 들고 환호했다.

이후 시상식이 끝난 뒤 정호연은 별도의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도 이 작품에 한 명의 배우로서 참석할 수 있게 기회를 주신 김지연 대표님과 황동혁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라며 "같이 일했던 이정재 선배님, 박해수 선배님, 아누팜, 허성태 선배님, 김주령 선배님, 이유미, 오영수 선배님까지 진심으로 촬영하면서 정말 많이 배웠고 너무 영광이었다. 그 모든 추억들을 좋은 원동력 삼아 앞으로도 더 멋진 연기를 보여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제28회 SAG 시상식에서 이정재는 HBO/HBO맥스의 '석세션' 브라이언 콕스와 제레미 스트롱, 키에란 컬킨, 애플TV+ '더 모닝 쇼'의 빌리 크루덥과 경쟁했다. 정호연은 '더 모닝쇼' 제니퍼 애니스톤과 리즈 위더스푼, '핸드메이드 테일'의 엘리자베스 모스, '석세션'의 사라 스누크와 수상을 겨뤘다.

'오징어게임'은 앞서 같은 시상식의 스턴트 앙상블상을 수상했으며, 대상격인 앙상블상에도 노미네이트 됐으나 수상은 아쉽게도 불발됐다. 앙상블상은 '석세션'에게 돌아갔다. 

한편, SAG 시상식에서는 2020년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영화 부문 앙상블상을 수상했으며, 2021년에는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영화 부문 여우조연상을 수상해 화제가 됐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