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역대 최장기 '울진 산불', 9박 10일만에 주불 진화··· "잔불 정리 중"

- 2만여ha 피해 입혀... 연인원 3만 6천여 명 투입 

- 단비가 큰 도움 돼 

- "조속한 피해복구 및 주민생활 안정에 총력"

울진 산불(작은 사진은 경북도 산불대책 현장회의)  <사진=경상북도>

[울진=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경상북도는 13일 09시, 지난 4일 11시 17분경부터 울진군 북면 두천리에서 발생한 산불의 주불을 9박10일 213시간의 사투 끝에 진화 완료했다고 밝혔다.

13일 새벽부터 내린 비는 마지막 불길을 잡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한다.

하지만 산불이 다시 발화하거나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크고 작은 불씨를 꼼꼼하게 정리하는 잔불 진화 및 뒷불 감시에 철저를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불 진화에는 연인원 36379명의 진화인력과 헬기 679대, 진화차 342대, 소방차 2422대의 진화장비가 투입됨으로써 하루 평균 3600여 명의 인력과 68대의 진화헬기가 투입된 셈이다.

이번 산불로 2만 923ha(울진 18463ha, 삼척 2184ha)의 산림과 주택 351동 등 748개소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3529세대 5563명이 대피, 219세대 335명의 이재민이 발생 하였다.

울진에서 발생한 이번 산불은 역대 단일구역으로는 가장 큰 산불로 험준한 지형과 지난 겨울부터 계속된 가뭄으로 인해 울창한 소나무 군락지가 땔감 역할을 해 강한 바람을 타고 날아가 빠르게 확산되며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4일 오후 2시 10분 산불 3단계가 발령되자 울진군수로부터 통합지휘본부를 인수받아 산불 진화현장을 지휘해 도내 전 시‧군의 가용자원을 총동원, 산불진화에 전력을 기울였다.

그러나, 순간 풍속 초속 20여 미터의 강풍으로 산불이 확산돼 강원도 경계를 넘어서자 채 5시간도 지나지 않은 저녁 7시에 지휘권이 산림청장에게 이양됐으며 급기야 밤 10시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재난사태'를 선포했다.

경북도는 산불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자 피해시설 복구와 주민생계 안정을 위한 특별재난구역 선포 및 도 단위 특수진화대 신설을 건의했으며 대피자와 이재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한 현장지원단을 울진군에 설치하는 등 산불피해 수습 및 복구에 최선을 다해오고 있다.

한편, 다행히 이번 산불에 인명피해 없이 진화작업을 완료할 수 있었던 것은 재난시 국민행동의 통제에 잘 따른 수준 높은 시민의식 덕분이라는 평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제부터는 피해복구에 매진해 집과 일터를 잃은 도민들에게 지방 및 중앙 정부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실히 증명해줘야 할 책무가 있다”며, “그동안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신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특히, 한걸음에 달려와 산불과 사투를 벌인 진화대원과 자원봉사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주민들이 온전하게 일상생활과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조속한 피해복구 및 주민생활 안정에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무궁화 2022-03-13 21:33:17

    반가워하면 안 될 반가움의 해갈 정말 고맙습니다.하느님 9박 10일 만에 큰 불을 진화시켰네요.
    모두 다 누구 하나 나무랄 데 없이 모두가 고생 너무 많이 하셨어요. 고맙습니다. 건강하시고 福 많이 받으소서!
    고맙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